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7일 수요일

닫기
[단독]"철탑없는 발전소 세운다더니" … "당진시민 상대 사기극"

- 에코파워발전소 생산전력 … 당진화력 765㎸송전선로 여유분 없어 '거짓 드러나'

- 더민주 산자위 소속의원 진실규명 … 한전 송변전건설 처장 밝혀

(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6년 07월 07일 20시 43분

더민주 산자위소속 의원은 7일 시선산변전소를 방문해 한전 관계자로부터 변전소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민간발전사업자로 정부의 제5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 된 에코파워발전소가 철탑없는 기존의 765㎸송전선로 이용계획이 당진시민을 속인것으로 드러났다.(본보 6월26일자 보도)

아시아뉴스통신은 충남 당진시 왜목마을 관광지에 들어설 계획인 에코파워발전소(동부화력발전)가 당진시민을 기만하고 애초부터 미 자격업체에게 민간전력사업자로 승인했다는 특혜의혹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이는 동부건설이 지난 2010년 민간전력사업자로 승인된 후 지난 2014년 부도로 현재 에코파워발전소로 넘어갔으며 이에 앞서 전력생산 후 송전하는 것과 관련, 2013년 당진화력과 맺은 765㎸송전선로 사용계약이 파기된 후 345㎸예비송전선로로 선회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사실은 7일 더민주당 산자위 소속 국회의원 8명이 당진화력과 신서산변전소(당진시 정미면 사관리 소재)를 찾아 진실규명 과정에서 밝혀졌다.

에코파워석탄화력(전, 동부발전)은 지난 2010년 정부로부터 민간발전사업자로 승인 받을 당시 당진화력~신서산변전소로 송전하는 '765㎸송전선로'를 활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철탑을세우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은 허위로 밝혀졌다.

이날 신서산변전소를 방문한 산자위소속 더민주 의원과의 업무보고자리에서 송변전건설처 김성암 처장은 "지금의 765㎸송전선로는 40㎞ 이내에서 최대전력치는 600만㎾이고 평균 150㎞ 송전거리에서는 최대 400만㎾가 최고 송전전력치이다"고 시인했다.

다시말해 현재 당진화력에서 생산하는 전력(오는 9월 500만㎾, 내년 600만㎾)이외에 여유 전력을 송전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본지가 의혹을 제기한 '예비송전 345㎸케이블(당진화력~북당진변전·변환소)'이 에코파워(동부발전)발전소의 전력을 송전하는 것과 관련해서 김 처장은 "765㎸송전선로가 이상이 생겼을때 대체용"이라고 밝혔다가 더민주당 의원과 본지 기자의 지적에 "에코파워가 아니더라도 345㎸송전선로는 건설되어야 한다. 북당진변전소까지 전력을 보내야 하는 본 선로의 개념으로 봐야 한다"고 수정했다.

결국 동부화력이 민간전력사업로 선정된 지난 2010년 10월 감사원은 때을 맞춰 산자부 전기위원회 감사를 실시하고 765㎸송전선로(당진화력~신서산변전소)에 문제가 발생할 때를 대비해 345㎸송전선로 추가계획을 세우고 현재 한전은 이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부적격한 기업을 민간전기사업자로 선정하고 송전선로는 국민세금으로 세울목적이었다는 강한 의혹이 드는 대목이다.

어기구 의원은 "현재 당진에코파워의 지분은 SK가스가 51%, 당진화력(한국동서발전) 34%, 산업은행 15% 등으로 한전이 SK가스를 내세워 추가 석탄화력을 만드는 것 아니냐"며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동부화력은 정권(MB정권)이 바뀌고 지난 2014년 9월 정부의 워크아웃으로 2700억원에 발전소부지와 사업권을 당진에코파워에 넘겼다.

한편 동부발전은 지난 2010년 충남 당진시 석문면 교로리일원 ‘해뜨고지는마을’ 왜목관광지(당진화력발전소 인접지)에 사업비 2조2000억원을 들여 55만㎾급 2기 등 110만㎾ 전기생산시설인 유연탄 화력발전소건립을 목적으로 당시 지식경제부로부터 제5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반영됐으나 일각에선 재무구조가 어려운 회사가 발전사업을 하고 있다고 의아해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