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1월 22일 일요일

닫기
[단독]충남도내 상당수 다방업소 성매매 등 퇴폐, 불법영업 '성행'

올들어 단속 전무, 국민보건위생 '뒷전'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최솔기자) 기사입력 : 2016년 08월 29일 15시 38분

 
충남도내 상당수 다방업소가 불법영업을 하고 있으나 단속은 요원해 국민보건위생에 헛점으로 대두되고 있다.사진은 다방업소간판./아시아뉴스통신=최솔 기자

충남 도내에서 성업중인 상당수의 다방업소(휴게음식점)가 불법영업을 일삼고 있으나 단속의 손길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29일 충남도와 일선 자치단체에 따르면 도내 15개 시·군의 다방업소는 모두 1148개소에 이르고 있다.

이들 업소의 상당수가 성매매, 티켓영업, 술 판매 등 불법영업이 판을 치고 있으나 올 들어 단속된 업소는 단 한곳도 없는 실정이다.

특히 이들 다방과 업소근로자는 일명 티켓영업과 함께 성매매를 유도하면서 음성적 성매매로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있어 문제시 되고 있다.

도내 업소관계자 A씨는 “다방에서 티켓과 성매매가 이뤄지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로, 이용자면 누구나 알고 있는 사항”이라며 “그러나 이에 대한 당국의 단속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다방업소 B양은 “다방업소에 근무하는 근로자 상당수가 돈을 벌기위해 술친구 등 티켓영업과 음성적 성매매에 나서고 있다”며“1회 성매매에 10만원, 장시간 같이 있어주는 티켓(일명 올티켓)은 30만원을 받고 있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또 다른 다방업소 C양은 “티켓요금으로 받은 금액 중 시간당 2만원씩을 환산해 다방업주에게 받치고 있다”고 털어놨다.

다방업주 D씨는 “아가씨(다방 근로자)가 커피 등 차 배달로는 돈 벌기 어려워 티켓 영업은 어쩔수 없는 선택”이라며 “다방업자와 업소 근로자가 공생하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여기에다 중국교포 등 불법체류자들이 돈 벌이로 다방업소에 대거 취업하고 음성적 성매매가 성행되고 있어 국민보건위생이 사각에 놓였다는 지적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이를 단속해야할 행정기관은 다방조합의 자율적 지도에 퇴폐, 불법영업을 맡기고 있어 마치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꼴’이란 비난을 받고 있다.

충남도청 관계자는 “다방업소의 탈·불법 영업행위에 다방조합의 자율지도원이 상·하반기 점검을 하고 위반시 1차 경고와 재차 위반할 경우 행정기관에 이첩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느슨한 행정기관의 지도단속에 상당수의 다방업소는 노래방과 술집에 도우미로, 음성적 성매매 현장 중심에서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주민 김 모씨는“도내 농촌지역일수록 다방업소의 퇴폐, 불법영업이 성행하고 있다”며 “행정기관과 경찰은 공공연한 사실인데도 사실상 단속이 요원하다”며 “다방업소와의 유착유혹도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충남도 위생팀은 “도내 시·군·구 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조해 다방업소의 불법영업을 엄격히 단속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