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8일 수요일

닫기
군산 현대중공업 조선소 폐쇄, 국가가 책임져야!

전북도, 군산시민 정부 대책마련 촉구하고 나서

(아시아뉴스통신= 김재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05일 10시 45분

지난해 12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위원장, 조경태 기획재정위원장이 ‘군산조선소 위기극복을 위한 긴급토론회’를 공동 개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군산시청)  

전북 군산시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방침과 관련,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는 전북도민을 기만한 행위이다’며 기업·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문동신 군산시장은 2017년 시정연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방침에 대해 사이후이(死而後已), ‘죽을 각오로 힘쓴다’는 사자성어를 열거하며 ‘비장한 각오를 할 수 밖에 없는 군산시의 입장’을 표명했다.

그동안 군산시는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할 현대중공업의 근시안적인 결정은 군산시민뿐만 아니라 전북도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며 “정부와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 문제 해결방안을 적극 모색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해왔다.

지난해 12월 5일에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위원장, 조경태 기획재정위원장이 ‘군산조선소 위기극복을 위한 긴급토론회’를 공동 개최해 각계의 참여 및 의견수렴을 통해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전북도 상공회의소협의회와 함께 범도민 100만 서명운동을 벌인 문동신 군산시장과 박정희 군산시의회의장 등은 지난해 말 더불어 민주당과 국민의당, 아산정책연구원(현대중공업)에 서명부를 전달하며 군산조선소 존치를 호소했다.

전북지역 국회의원들도 군산조선소 존치 운동에 나섰다.

지난해 말 정동영, 유성엽 의원 등 전북지역 국회의원 10명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도크 가동중단관련 성명을 내고 ‘전북경제를 파탄시킬 정부와 현대중공업의 결정은 번복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들은 ‘정부의 관공선 발주 등 국내 조선업의 선순환을 위한 제정사업이 추경에 이어 2017년에도 예산안에 충분히 담겨있다’며 '현대중공업은 이미 방위사업청과 해양경비안전본부로부터 7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하고 향후 선박펀드 등의 지원을 통한 추가수주도 예상되는 만큼 군산조선소 운영상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피력해왔다.

하지만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 해를 넘긴 현재까지 현대중공업 측으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한 상태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존치여부에 대한 먹구름이 짙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군산조선소를 유치한 이후, 전북도와 군산시는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현금으로 200억 원의 투자보조금을 적극 지원했다.

‘조선산업 클러스터 조성, 진입도로 건설, 인근대학 조선학과 신설 등 현대중공업 주변 인프라 구축을 위해 수백억 원을 투자했음에도 불구하고 군산조선소 폐쇄를 결정한다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측면에서 결코 용납될 수 없다’는 시민들 주장이다.

현재 현대중공업 본사가 있는 울산은 현대자동차 등 현대계열 회사가 방대한데다 지역경제에서 조선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군산이 24%인데 비해 절반인 14%밖에 되지 않는다.

즉 117만여명 울산광역시와 27만 여명 군산시는 도시규모는 물론 1인당 소득 차이가 울산시의 경우 2015년 기준 전국 1위인 2001만원으로 하위권인 전북 및 군산시와는 격차가 크게 난다.

이는 도크 1개소의 폐쇄문제로 울산광역시와 군산시의 경제파급효과가 수배나 차이가 날 수밖에 없는 현실이 군산시민과 전북도민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군산조선소가 군산 수출의 19.4%, 전북 수출의 8.9%를 차지할 정도로 경제적 기여도가 막대한 상황에서 물량감소로 인한 대량 실직은 지역경제에 엄청난 파장을 불러올 것은 분명하다.

군산조선소 사내외 1차, 2차 협력사를 포함해 86개사에는 약 5300여명이 종사하고 있었지만, 물량 감소로 인해 지난해 12월말 20개 업체 1351명이 이미 실직을 한 상태다.

정부도 ‘조선산업활성화를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감정을 허물 수 있도록 군산조선소 일감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시민들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현재 전북도민과 군산시민은 ‘정부의 기업지원이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감정해소라는 두 가지 국가적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이다’며 정부의 대안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문동신 군산시장은 “군산조선소 폐쇄는 대량실업과 지역경제 침체로 이어지는 너무나도 심각한 문제로 정몽준 이사장과의 면담 및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 방문, 국회와 정부차원에서 선박건조 물량배정과 조선업 지원책 요청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