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닫기
창원소방본부, ‘비응급∙상습이용자 저감 대책’ 추진

(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05일 15시 13분

경남 창원소방본부(본부장 정호근)는 실제 응급환자의 신속한 출동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2017년 비응급∙상습이용자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창원소방본부는 지난 한 해 3만6745건의 구급출동을 했으며, 그 중 비응급출동 건수가 2000여건에 달한다.

또한 응급환자가 아니면서도 수시로 119에 전화를 걸어 구급차를 부르는 시민들로 인해 정작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때, 출동할 차량이 없어 아찔한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다는 것이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시민들의 위급한 순간에 제대로 된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119신고접수 단계에서 단순감기환자, 주취자, 검진 목적의 만성질환자 등 비응급환자는 스스로 병원을 방문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한 현장에 도착한 후 비응급환자로 확인 시에는 이송을 거절할 수 있고, 비응급환자가 병원 응급실을 이용할 때는 응급의료관리료를 전액 부담할 수 있다.

구급차를 이용하고도 응급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지 않으면 과태료(최초 1회부터 200만원)가 부과되는 등 비응급 이용자를 줄이는 방안을 시행한다.

구급차는 원칙적으로 치료 가능한 가장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원칙이며, 장애인이나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는 창원시 교통약자 이동 콜택시(1566-4488)를 이용할 수 있다. 

정호근 본부장은 “창원시 구급서비스 향상을 위해 비응급 환자와 허위신고자에 대한 강력한 대응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성숙한 시민의식이 절실하다”며 “119구급차는 응급환자의 이송이 본래 목적이라는 사실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