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6일 일요일

닫기
(기자수첩) 또한번 위기 맞은 평화의 소녀상

5일, 한·일 외교회담에서 일본 측 우리정부에 즉각 철거 요구... 박삼석 구청장은 평화의 소녀상 공공조형물 등록위해 노력해야

(아시아뉴스통신=박상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06일 09시 24분

 
박상언 기자./아시아뉴스통신 DB

지난해말 부산시민의 힘으로 지켜내 화제가 됐던 소녀상이 또 한 번 ‘뜨거운 감자'가 됐다.

부산 동구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치한 ‘평화의소녀상’이 다시 철거 될 위기해 처한 것.
  
지난 5일 일본 워싱턴에서 열린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 일본정부는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도저히 허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강력히 반발하며 즉각 철거를 요구했다.
 
소녀상은 지난해 12월 28일 구에서 소녀상을 강제 철거한 후 이틀 뒤 30일 부산시민들의 힘으로 재설치 했다.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이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부산 동구청 소회의실에서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철거 배경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박 구청장은 “평화의 소녀상이 지리적으로 인도에 설치돼 불편했기 때문에 철거했다. 정발 장군 동상 근처로 옮기면 축사도 하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철거와 관련해서는 구청장 권한이 아니라 담당 과장 권한”이라며 “나는 모르는 일”이라 부하직원에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을 보였다./아시아뉴스통신=박상언 기자

30일 사건 당일 기자는 소녀상이 재설치 되던 날 현장에 있었다.
 
이날 박삼석 동구청장은 도로법, 시민안전 등 책임을 회피하다 시민들의 분노에 책임을 담당과장에 떠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시민들의 힘에 못 이겨 소녀상 재설치와 함께 파손된 부분에 대해 구에서 수리비용을 전액 부담한다고 구민들에게 약속했다.
 
그날 소녀상 재설치는 민중의 힘을 볼 수 있었다.
 
지난해 12월 30일 평화의 소녀상이 시민 품으로 돌아왔다. 부산시민들은 두 번째 위기를 맞이한 소녀상을 지키려고 노력 중이다. /아시아뉴스통신=박상언 기자
  
◆ 두 번째 위기를 맞이한 소녀상 이번에도 부산시민들은 지킬 수 있을까.
  
현재 소녀상은 도로법 제72조(도로에 관한 금지행위) 시행령상 도로점용 허가를 받을 수 있는 공작물이 아니다.
 
지난해 철거당시에도 박 청장은 도로법을 근거로 철거 이유를 설명했으나 시민들의 저항에 재설치를 수용했다.
 
소녀상 건립을 주도한 김미진 부산우리겨레하나 운영위원장은 부산시와 동구에 공공조형물로 등록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공공조형물로 지정되면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을 배정해 소녀상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외교회담에서 일본 측은 소녀상에 대해 즉각 철거를 요구했다.
 
박 청장은 과연 동구시민들을 위해서 철거 명령을 거부하는 모습을 보일까.
 
아니면 또 다시 책임을 회피하며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는 ‘박꾸라지’ 같은 모습을 보이는 건 아닐는지...
 
작년 대한민국은 '촛불집회' 로 전국적으로 민중의 힘을 보여주는 한해였다.
 
이는 나라의 주인은 권력자가 아닌 민중임을 각인 시켜주는 모습이었다.
 
박 청장은 또 다시 ’박꾸라지‘ 같은 기회주의자 같은 모습을 보여선 안된다.
 
구를 진심으로 생각한다면 하루 빨리 부산시에 공공조형물로 등록해 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