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2월 25일 토요일

닫기
영도구 특산물 개똥쑥 막걸리 대량생산 돌입

(아시아뉴스통신=이시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06일 16시 52분

영도특산주 ‘개똥쑥 막걸리’를 생산하는 태종대양조가 6일 김무성 국회의원, 어윤태 영도구청장 등 내빈 100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대량 생산 체제에 들어갔다.(사진제공=부산 영도구청)

영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영도특산주 ‘개똥쑥 막걸리’가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고 새로운 도약을 시도한다.

태종대식품(주)의 마을기업에서 출발한 태종대양조(대표 손동규·이은주)는 6일 태종로 793번길 5에 설립한 110평 규모의 양조장에서 김무성 의원, 어윤태 영도구청장, 시·구의원 등 내빈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생산에 들어갔다.

이번에 설립된 양조장은 일일 최고 생산량 300박스, 6000병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

현재 일일 생산량 70박스, 1400병의 개똥쑥 막걸리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 중 50박스 1000병을 영도에서 소비하고 있으며 20박스 400병 가량이 부산 곳곳으로 판매되고 있다.
 
영도특산주 ‘개똥쑥 막걸리’를 생산하는 태종대양조가 1월 6일 김무성 국회의원, 어윤태 영도구청장 등 내빈 100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대량 생산 체제에 들어갔다.(사진제공=부산 영도구청)

손창순 태종대양조 연구원장은 “3년의 연구 끝에 부산에서 5번째로 막걸리 양조장을 영도에 건립하고 개똥쑥 막걸리를 영도지역 특산주로 생산하게 되었다는데 자부심을 갖는다”면서 “그동안 개똥쑥 막걸리를 사랑하고 후원해주신 영도구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개똥쑥은 중국에서 개똥쑥 약초로 말라리아 치료제를 개발해 노벨상까지 받을 정도로 항암,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태종대 개똥쑥 막걸리는 태종대 재배지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개똥쑥을 발효시킨 막걸리로 막걸리 특유의 뒷끝이 없는 깔끔한 맛으로 영도구민들의 사랑을 받는 특산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