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3일 금요일

닫기
경상남도, “현장 농정행정..소통 강화 성과 커”

건의사항 54건 중 26건 수용 후 41억 예산 반영..8건 중앙부처 건의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06일 17시 53분

경상남도 서부청사 /아시아뉴스통신 DB

경상남도가 지난 한 해 동안 87곳의 농정현장을 직접 찾아가 농업인 및 농업인단체, 유관기관과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 밀착행정을 추진해 정책 실효성을 높였다.
  
경남도가 추진한 ‘농정 현장행정’은 도 농정시책의 홍보와 사업별 현장점검, 농업인·농업관련기관·단체의 애로 및 건의사항 등 의견수렴, 농업기반시설 등 공사장 사전 지도·점검을 통한 안전사고 예방, 농업 환경변화에 대비한 농정시책 발굴을 위한 것이다.
  
경남도는 도 농정국장을 비롯한 각 담당과장 중심으로 87개소의 농정 현장을 직접 방문해서 사업장 시설 사전점검하거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54건의 현장애로 및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건의사항은 주로 식량작물 분야(15건) 및 유통시설 분야(8건)에서 많이 나왔으며, 친환경농업 및 채소·과수분야 11건, 수출·식품산업 및 말산업·축산업 각 8건, 인력육성 및 체험관광 4건 등 이었다.
  
이 중 26건에 대해서는 제도개선 및 예산반영 41억원 등 정책에 반영했으며, 대형유통마트의 계란 등 알가공품 유통온도 기준 변경(5℃→10℃) 등 8건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 등 중앙부처에 건의했다.
  
특히 경남도의 2016년 농정 현장행정의 결과로 의령군의 노후 시설하우스에 대해서는 특화품목 육성 지원사업으로 하우스 교체가 이뤄지며, 하동군 화개면의 무농약지구 조성을 위해 2017년에 60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또한 창녕군의 벼 조기재배단지 확대를 위해 지난해보다 50ha 정도 증가된 사업양이 배정되며, 농작업 대행료사업에 드론을 도입해 지원할 예정이다.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 방문인원을 확대하기 위해 경남도 관련 유관기관 등에 홍보 공문과 함께 담당공무원의 직접 방문 홍보도 병행 추진하므로써 농식품가공 수출상담회 시, 바이어별 물품취급사항 및 수출국 등 사전 정보를 제공해 수출전문업체의 상담회 준비가 원활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국산 조사료의 품질고급화를 위해 국내 조사료 품질검사사업의 강화를 통해 조사료 등급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해 나가며, 도축장 출입구 소독시설 현대화를 위해 스팀소독기 설치에 소요되는 예산을 2017년에 반영해 놓은 상태이다.
  
이처럼 경남도의 ‘농정 현장행정’을 통해 농정현장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통한 농업인 애로·건의사항 해소와 FTA 확대 등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한 지원 필요사항을 발굴해 농업정책의 현장 실효성을 올리는데 커다란 효과를 가져왔다.
  
현장 의견 수렴 외에도 가뭄지역 사전점검 및 긴급 용수개발비 지원시기 판단, 폭염 가축피해 예방을 위한 현장 지도 등으로 피해 최소화, 농업 유관기관 및 단체와 소통강화로 상호협력 분위기 조성 등 결실도 함께 거뒀다.
  
경남도는 ‘지난해 농정 현장행정 결과’를 토대로 올해도 지속적인 농정 현장행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현장행정 건의사항을 심도있게 검토해 도 농정에 반영할 계획이며, 중앙부처 관련 사항은 국비지원 및 제도개선 등을 건의할 계획이다.
  
장민철 경남도 농정국장은 “도 농정을 담당하는 공무원들이 서면으로 현장상황을 판단하는 것보다는 직접 현장에서 보고 느끼면서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게 훨씬 시간적인 측면이나 정확도에서 완성도가 높을 것으로 여긴다”면서, “농정 현장행정을 통해 현장 의견 수렴은 물론, 영농시기 전 농업기반사업 마무리와 여름철 대비 양·배수장, 가축매몰지 등 사전점검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