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닫기
경상남도 8곳, 2017∼2018 ‘한국관광 100선’ 선정

합천해인사, 진주성, 창녕우포늪, 통영동피랑, 거제 바람의 언덕 등 8곳 선정

경남의 지역관광이 자생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 마련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09일 17시 50분

경상남도 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경상남도는 합천해인사, 진주성, 창녕 우포늪, 통영 동피랑, 거제바람의 언덕, 남해 독일마을, 통영 소매물도, 거제 해금강 등 8곳이 한국을 대표하는 100대 관광지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지 100선을 2년에 한 번씩 선정해 발표해 왔으며, 2013년부터 ‘한국관광 100선’을 선정해 왔다.
  
경남의 대표관광지 합천 해인사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돼 팔만대장경이 봉안돼 있는 곳이다. 또 팔만대장경이 봉안돼 있는 장경판전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경상남도 진주시 소재 '진주성'(가운데 건물이 촉석루)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진주성은 김시민 장군의 승전지로 임란3대첩(壬亂三大捷) 중의 한 곳이며, 창녕 우포늪은 1억 5000만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나라 최대의 자연 늪이다. 이곳에는 큰고니, 노랑부리저어새, 고니, 수리부엉이 등 천연기념물과 다양한 철새들이 월동하는 우리나라 생태관광 1번지다.
 
경상남도 창녕 우포늪./아시아뉴스통신 DB

통영 동피랑의 피랑은 벼랑이라는 통영 사투리이다. 동피랑은 동쪽에 있는 가파른 언덕마을로 통영 강구안 항구를 기준으로 동쪽이고, 서쪽 마을은 서피랑이다. 벽화로 유명해진 동피랑은 구불구불한 골목길 따라 아기자기한 벽화를 보는 재미가 쏠쏠해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곳이다.
 
경상남도 거제시 소재 '바람의 언덕'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거제 바람의 언덕은 거제 도장포 유람선 선착장의 북쪽에 위치하며 중턱부터 잔디로 이루어진 민둥산이다. 언덕 상단까지는 나무 계단이 잘 조성돼 있고 학동 흑진주 몽돌해변과 수산마을 등 다도해의 풍경을 조망하기 좋은 거제의 관광 명소이다.
 
경상남도 남해군 소재 독일마을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남해 독일마을은 1960년대 이른바 ‘산업역군’이라는 이름으로 독일로 파견된 광부와 간호사 등 독일교포들이 귀국해 정착한 곳이다. 전통 독일식 주택을 신축해 이국적인 풍경과 독일 맥주축제 등 다양한 관광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경상남도 거제 해금강./아시아뉴스통신 DB

경남지역에서 3회 연속 선정된 곳은 진주성, 합천 해인사, 창녕 우포늪, 통영 소매물도, 거제 해금강 등 5곳이다.
 
하늘에서 본 경상남도 합천 해인사./아시아뉴스통신 DB

박정준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경남관광 8선을 통해 경남의 관광지가 국내외에 알려지고, 지역관광이 자생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관광환경 조성으로 경남관광 8선등 관광지의 내실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