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닫기
김성태 도의원, 광명~민자고속도로 조속한 추진 요구

경기도에 "올해 착공 기대하는 지역주민 바람 이뤄지길"

(아시아뉴스통신= 강경숙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1일 15시 38분

김성태 의원은 지난 2016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지하화 요구에 대한 원만한 해결 촉구와 시급한 대책을 강도높게 언급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 김성태 의원(더민주. 광명4)은 10년 넘게 지지부진했던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광명시 통과구간(원광명마을〜두길마을) 1.5km 지하화의 조속한 추진을 경기도 건설국에 전달했다.

이번 사업에 대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약속을 받아낸 광명시의 성과를 언급하면서 김 의원은 "올해는 긴 시간 도로 건설을 손꼽아 기다려 온 지역주민들의 바람이 꼭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올해 초 본격적인 착공을 위한 절차들이 조속히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지하하 요구에 대한 원만한 해결 촉구와 시급한 대책을 강도높게 언급하며 사업추진에 대한 도의 역할 부재를 강력 주문하기도 했다.

지난 달 광명시는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광명시 통과구간에 대한 지상화 건설계획을 취소하고, 당초 계획대로 지하화한다는 약속을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아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원광명마을 황토가든에서 변전소까지 250m의 지하차도 연장은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협의가 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그동안 이언주 국회의원과 양기대 광명시장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국토교통부 설득으로 상당한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젠 그동안 지체했던 것만큼 신속한 도로건설이 이루어지도록 국토교통부와 경기도, 광명시 등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을 집행부에 전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