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3일 금요일

닫기
(종합)문재인 “개헌은 대선 후 국민투표로 결정해야”

11일 충북도청 기자간담회…“반 전 총장 집권은 박근혜 정권 연장”

(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1일 16시 47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충북도청을 방문해 이시종 충북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충북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개헌은 대선 후 지방선거와 병행한 국민투표를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또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집권하면 박근혜 정권의 연장일 수 밖에 없다”며 보수층의 결집을 염두에 둔 속내를 드러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중앙 집중의 권력 폐해 해소를 위해서는 지방분권이 필요하다”며 “정권 교체가 이뤄지면 분권형 개헌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분권의 핵심은 재정분권을 이뤄야하는 것이고 이를 통해 지방의 어려움을 해소시킬 수 있다”며 “개헌은 대선 이후 다음 정부에서 추진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중부고속도로 사업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지원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이해찬 국회의원(더민주당)이 공약한 KTX 세종역 설치 사업에 대해서는 “세종과 충북이 상생하는 방안을 찾아야 하는 것 아니겠냐”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문 전 대표는 이에앞서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시종 지사와 30여분간 환담을 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중부‧경부 고속도로 확장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 ▶청주해양과학관 건립 ▶고속철도 세종역 설치 백지화 등 충북의 핵심현안 사업과 제19대 대선공약 건의사업 11건을 설명하고 문 전 대표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