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0일 일요일

닫기
수원시의회 경기도 연정부지사, '수원시 현안 논의'

김진관의장과 강득구 연정부지사 등, '경기도와 수원시 상생협력 강화' 약속

(아시아뉴스통신= 정은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1일 17시 41분

11일 수원시의회에서 강득구 경기도연정부지사와 수원시의원들과 함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사진제공=수원시의회)

수원시의회는 11일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와 함께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방안 마련 법제화 등 수원시 주요 현안사항을 전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수원시의원들과 강득구 연정부지사와의 만남은 경기도와 수원시의 상생발전 도모를 위한 자리로 김동근 제1부시장과 김호겸 경기도부의장 등 도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이루어졌다.

강득구 연정부지사는 경기도와 각 시군과의 협치와 상생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앞으로 시군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해가겠다고 밝혔다.

김진관 의장은 "오늘 이 자리가 지역현안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합리적인 대안을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경기도와 각 시의 상생발전을 위해 이런 소통의 자리가 자주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백종헌 기획경제위원장은 "수원 용인간, 수원 화성간 행정구역 경계조정에 대한 합리적인 기준 마련으로 공공갈등 예방과 합리적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도의 적극적 중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조명자 문화복지교육위원장은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등 올해 경기도 보육사업이 전년대비 6,384만원이나 시비가 증액됐다.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 확대와 신규사업 추진에 반대한다”며 시․군 의견을 적극 반영해 올해 경기도 보육지원사업을 추진해달라고 건의했다.

양진하 의원은 이날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방안 마련 법제화가 시급하다"며 수원 특례시 조기 실현을 위해 도의 적극적 지원을 건의했다.
 
장정희 의원은 “수원의 새로운 미래100년과 이전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수원 군공항이전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며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해 경기도의 적극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전했다.

이미경 의원과 김정렬 의원은 연정부지사의 역할론을 언급했으며 이종근 의원은 지역민원의 적극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조석환 의원은 수원시의원 정수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며 중앙에 건의하는 등 경기도 차원에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