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1월 18일 수요일

닫기
국토부, "대청댐 상류 하천구역 확대계획 보완 방침" 밝혀

주민들, 당장 백지화 주장…'뜨거운 감자'로 급부상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1일 18시 00분

11일 충북 옥천군청에서 대청댐 상류 하천구역 민원해소를 위한 옥천주민.국회의원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옥천군청)

국토교통부가 11일 대청댐 상류의 하천구역 확대와 관련해 향후 지역민과 협의를 거쳐 보완 계획을 수립, 재산권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주민들은 하천구역 확대계획을 완전 백지화 할 것을 주장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유성용 국토교통부 수자원국장은 이날 충북 옥천군청에서 새누리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보완 계획'을 밝혔다.

그는 우선 "하천구역 확대 추진 과정에서 주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대청댐 상류의 하천구역은 추가로 보완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지역민과 충분히 협의해 주민들의 재산권 피해가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유 국장을 향해 "당장 백지화 할 것"을 요구하며 강하게 항의했다.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대청댐 상류 하천구역을 설정하면서 멀쩡하던 땅을 못쓰는 땅으로 만들어놨다"며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