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닫기
이영•이재정, 누리과정 해결 '노력', 유보통합 '이견'

교육부 찾아가는 시도정책협의회, 12가지 경기도교육청 건의안 논의

(아시아뉴스통신= 정은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1일 18시 59분

11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교육감실에서 교육부의 '찾아가는 시도정책협의회'를 진행하기 전 이영교육부차관(왼쪽)과 이재정경기도교육감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이재정교육감은 "제가 정말 바라는 것은 교육부가 교육감들을 지원해주고 지켜주는 것"이라고 말했다.(사진제공=경기도교육청)

"지난 2년간 누리과정문제가 있었는데 시도교육감과 교육부가 맞설 이유가 하나도 없다"

이재정경기도교육감이 11일 오후 이영 교육부 차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누리과정문제 해결을 위한 '열린 협의'의 입장을 밝혔다.

이영 교육부차관은 이날 교육부의 '찾아가는 시도정책협의회'를 위해 경기도교육청을 방문했으며 2시간 30분 동안 경기도교육청의 정원부족, 누리과정 등 경기도교육청이 전달한 10가지 안건과 특별교부금 배부. 시도교육청 평가제도 개선 등 추가내용을 포함해 12가지 안건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비공식적으로 진행됐으며 10분간 언론에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이재정교육감은 "제가 정말 바라는 것은 교육부가 교육감들을 지원해주고 지켜줘야한다는 점이다"며 "누리과정은 원칙에 관한 문제이며 교육부가 풀어주지 않으면 어디서 풀어나가겠는가"라고 그동안의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이 차관은 "한 걸음 문제를 푸는 방향으로 간 것 같다. 특별회계법으로 누리과정은 3년의 시간을 벌었다. 법률에 '어린이집 누리과정'이라고 적시된 만큼 일단 시간 안에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긍정적으로 화법을 이어갔다.

그러나 유보통합(유아교육과 보육의 통합)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입장이었다.

이 차관은 "유보통합은 결국 교육적으로 보듬어야한다"고 말했으나 이 교육감은 "유보통합은 단위 교육청 과제라기보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정책적으로 논의되야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경기도교육청이 건의한 교육재정, 교부금 배분기준, 교사정원 등 10가지 건의안에 대해 교육부는 긍정적인 답변과 함께 교육부 프로그램과의 연계방향 등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경기도교육청이 추진하고 있는 '꿈의 학교'에 대해서는 '좋은 시도'라는 평가와 함께 교육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등직업교육' 프로그램과 함께 추진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다문화국제학교는 교육부 국제화특구와 연계해 운영방향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