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1월 22일 일요일

닫기
올해 집값 0.2% 하락 전환…전셋값 0.3% 상승

한국감정원, 주택시장 동향 및 전망 발표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1시 07분

전국(위쪽)과 대구의 아파트 매매 및 전세가격 변동 현황.(자료제공=한국감정원)

올해 집값은 0.2% 내리고, 전셋값은 0.3%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 거래량은 98만건으로 지난해보다 7.1% 줄어들 전망이다.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 채미옥 원장은 12일 '2016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7년 주택시장 전망'을 발표했다.

채 원장은 "올해 주택시장은 금리인상 가능성, 경기둔화 등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지속과 주택담보대출 적정화 조치,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매매시장은 약보합세로 전환되고, 전세시장은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 부동산시장 동향

지난해 주택 매매가격은 주택 0.7%, 아파트 0.8%의 상승세를 기록했으나 전년도 상승률 대비 크게 둔화됐고, 전세가격은 주택공급이 확대되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 반전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주택 1.3%, 아파트 1.9%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매매는 서울 및 부산이 하반기 들어 2015년 상승세 수준까지 회복하는 모습인 반면 일부 광역시 및 도지역의 매매가격은 하락세로 전환됐다. 전세는 수도권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방도 지역 중 주택공급이 확대되고 있는 대구, 경북, 충남이 하락세로 전환됐다.

지난해 11월 누계 기준 주택 매매거래량은 96만400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매매거래량(110만6000건) 대비 하락한 수준이지만, 주택시장이 회복되기 시작했던 2014년 같은 기간의 매매거래량(91만4000건) 보다는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가 상승폭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특히 제주(7.9%), 세종(4.3%)의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수도권에 비해 비수도권이, 지방도 지역에 비해 지방 대도시가 높은 지가상승세를 보였다. 외국인의 토지거래량(필지)은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이면서 2014년부터 2010년 대비 2배 수준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으며, 제주도의 거래량은 2015년부터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상업용부동산 시장의 경우 지난해 3분기 전국 평균 임대료는 전년 동기 대비 오피스 0.1% 하락, 중대형상가 0.3% 상승, 집합상가 0.1% 하락했으며, 공실률은 오피스 13.0%, 매장용 10.7%(중대형 기준)로 조사됐다.

◆2017년 주택시장 전망

매매시장은 미 연준 기준금리 인상계획(2016년 12월 0.25% 인상, 2017년 연 3회 추가 인상계획) 발표에 따라 국내 기준금리 변화 가능성이 높아 주택시장의 매수심리가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지속과 더불어 가계부채 관리, 대출규제 및 청약제도 조정 등 최근 부동산 규제정책 시행, 입주물량 증가 등의 요인이 매매시장의 하방 위험요인으로 작용해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0.2% 하락 전환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세시장은 국지적인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물량이 집중되는 수급불균형 지역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급상황에 따라 지역별 전세시장은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매매시장 약보합세와 전세 신규입주가 꾸준하게 이어지면서 올해도 큰 폭의 상승 없이 안정세를 유지해 올해 전국 주택전세가격은 0.3% 소폭 상승될 것이란 전망이다.

주택매매 거래량은 올해 국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지난해 하반기 이후 주택담보대출금리 상승세에 따른 주택구입 및 보유비용 부담 증가가 예상되고, 경기둔화 등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증대로 주택 구입을 당분간 보류하거나 시기를 조정할 여지가 있어 거래량이 전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연간 주택매매거래량은 전년대비 7만5000호(-7.1%) 감소한 약 98만호로 전망되며, 2014년 이후 100만건을 웃돌던 거래량 수준에는 못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