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2월 22일 수요일

닫기
외교부 "潘 요청 있을 때 일정지원 검토할 것"

(아시아뉴스통신=최영훈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5시 26분

외교부 정례 브리핑이 열린 가운데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귀국과 관련, 외교부는 12일 "그간의 전례나 관행에 따라 임성남 1차관이 영접할 것"이라며 "티타임과 같은 별도 일정은 예정이 잡혀있지 않다"고 말했다.

조준혁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반기문 전 사무총장이 이날 오후 귀국하는 것에 대해 "외교부 차원의 논평이나 언급은 없다"면서 이 같이 답했다.

조 대변인은 "반 전 사무총장의 귀국 후 일정 지원에 대해 앞으로 (반 전 사무총장 측의) 구체적인 지원 요청이 있을 때 검토할 것"이라면서 "아직까지 구체적인 협조 요청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병세 장관이 언급했던 반 전 사무총장 귀국 환영행사와 관련해서도 조 대변인은 "현 시점에서 외교부가 계획하거나 지원 계획하는 환영행사는 없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일본 측이 철거 요구를 한 것에 대해 "정부와 해당 지자체, 시민단체가 지혜를 모았으면 좋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정부로서는 지금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고 정부와 해당 지자체, 시민단체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