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26일 수요일

닫기
양평군, 양평-서울(송파) 고속도로 탄력

(아시아뉴스통신=오민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5시 34분

남양평하이패스IC 전경.(사진제공=양평군청)

경기 양평군의 서울(송파)-양평간 고속도로가 국토교통부의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포함돼 교통망 개선과 지역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12일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개설을 포함한 고속도로 건설 5개년(2016~2020)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양평간 고속도로는 국가재정사업으로 선정돼 총 연장 26.8㎞, 사업비 1조 2천억원의 예산이 투자될 전망이다.

양평과 서울을 직접 연결하는 고속도로 개통으로 낙후된 지역 발전과 인구 유입,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목적을 가지고 군이 2008년도부터 역점적으로 추진해 왔다. 

하지만 KDI 공공투자관리센터의 적격성 검토까지 완료된 민자회사의 사업 제안서가 2009년 사업 축소 검토를 이유로 반려되며 사업 추진의 어려움이 발생한 바 있다.

양평군은 사업의 축소가 아닌 최초 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민자사업을 추진하는 경기도 등 유관 단체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펼쳐왔다.

서울-양평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과 양평의 이동 소요시간이 15분대로 단축되고, 주말과 휴일 차량 정체 해소, 인구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 발전의 새로운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이용 중인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IC와 남양평하이패스IC, 제2영동고속도로 동양평IC와 설계 중인 양평-이천간 고속도로, 15%의 공정율을 보이는 양평~화도간 고속도로와 함께 수도권 동부 지역의 새로운 발전 거점으로 급부상하게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