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닫기
박 대통령-SK 특별사면 거래, 정의당 "추악한 정경유착"

(아시아뉴스통신= 박규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5시 35분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DB

정의당은 12일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과 SK 최태원 회장 간에 이루어진 특별사면 거래를 철저히 수사해 정경유착 청산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최재원 SK 부회장이 박 대통령과 거래를 통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111억원을 출연한 직후 가석방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창민 대변인은 "이 같은 거래는 법 위에 군림한 대통령과 재벌 총수의 추악한 정경유착"이라며 "사실이 밝혀진다면 빼도 박도 못하는 뇌물죄"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 대변인은 대치동 특검팀을 향해 "이번 수사를 정경유착 청산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정경유착 근절의 가장 확실한 방법은 관용 없는 철저한 수사로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