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4일 월요일

닫기
정의당, 정경유착의 정점에 서 있는 '삼성'

(아시아뉴스통신= 박규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6시 03분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 DB

정의당은 12일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위법 사항에 법적 책임을 물어야 대한민국이 바로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영수 특검팀은 삼성이 최순실 일가를 지원하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원한 것이 국민연금공단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찬성과 연결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창민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재용 부회장은 모르쇠로 일관했지만 삼성의 수백억 지원은 이 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뇌물로 보고 있다"며 "삼성과 이재용 부회장은 정경유착의 정점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 대변인은 '삼성공화국'이라고 불리는 대한민국의 현실에 대해 "괜히 나온 말이 아니다"며 "이번 국정농단 이전부터 삼성은 대한민국 경제와 권력을 주무르는 무소불위의 특권세력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노조 경영과 불법 세습, 탈세, 기형적 지배구조 등은 삼성에겐 일상적 활동이라 여겨질 정도"라며 "특검은 유전무죄 무전유죄가 과거의 유행어가 되었음을 국민 앞에 증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대치동 특검팀을 향해 "수사를 통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해야 한다"며 "뇌물 혐의가 짙은 이 부회장의 구속 수사는 법이 만인에 평등함을 의미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팀 내부에서는 구속영장 청구 필요성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