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정의당, "선관위 디도스 사태...여당 지도부의 조직적 자행? 재수사 해야"

(아시아뉴스통신= 박규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6시 45분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DB

정의당은 12일 지난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당시 투표소 위치를 검색할 수 없도록 선관위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소위 '선관위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 사태가 당시 여권의 지도부에 의해 조직적으로 자행되었다는 증언이 등장했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는 박희태 전 의장과 최구식 전 의원의 비서들이 우발적으로 주도했고, 배후는 없다는 결론으로 종결되었다"며 "당시 배후가 없다는 수사결과는 그 대규모성을 볼 때 국민적 의혹을 더욱 증폭 시킨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창민 대변인은 "시사저널이 당시 핵심 인물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이를 주도한 것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었다"며 "그리고 '선관위 공격은 연습이었을 뿐 진짜 목표는 2012년 19대 총선이었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핵심적인 증언이 등장한 만큼 당시 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재수사가 진행되어야 한다"며 "이명박 정권 시절 벌어졌던 일이었기에 당시 권력 핵심과의 커넥션을 깊게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의 디도스 공격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 흔든 중대한 사건"이라며 "검찰은 박희태 전 의장 등 전면에 드러난 핵심 인물들을 당장 소환해서 진짜 배후를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