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5일 토요일

닫기
부산시, 마을지기사무소 상징 조형물 설치

(아시아뉴스통신=이시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6시 36분

산리마을지기사무소.(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는 노인이 많이 살고 있는 노후주택 밀집지역 마을지기사무소 3곳의 옥상에 상징 조형물을 설치했다.
 
12일 부산시에 따르면 조형물이 설치된 곳은 중구 영주동의 산리마을회관과 부산진구 범천2동의 호천생활문화센터, 해운대구 반송1동의 장산길 행복센터다.
 
조형물은 마을지기사무소에서 근무하는 만물수리공의 실제 모습을 본떠 만들었으며, 쌍안경을 들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마을을 내려다보고 있다.

조형물이 건장한 남자와 체격이 비슷해서 지나가던 행인들이 옥상 위에 사람이 올라가 있다고 착각을 불러 일으킬 만큼 정밀하게 제작됐다.
 
마을지기사무소는 60만 낙후 단독주택지역에 공동주택 수준의 주택유지관리 서비스와 무인택배 등 주민생활편의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현재 설치된 15개 마을지기사무소를 올해는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다.
 
조형물 외에도 영주동 산리마을지기사무소에는 건물 벽면에 대형 카카오톡 대화창이 붙어 있다.

대화창 역시 마을지기사무소를 홍보하기 위한 것이며, 옥상에 올라가 있는 조형물을 보고 놀란 동네 할머니가 할아버지에게 카톡을 보낸 상황을 벽면 랩핑으로 설치했다.
 
한편, 마을지기사무소 설치 사업은 2016년까지 시비로 시행했으나, 2017년에는 최초로 국비(복권기금) 19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기존 마을지기사무소 운영비 및 신규 설치를 전액 국비로 시행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