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닫기
중기청, AI피해 중소기업에 1750억원 자금 투입

중기청, AI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1750억원 규모의 자금 조성·투입

(아시아뉴스통신= 문성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8시 24분

전북지방중소기업청 전경.(사진제공=전북중기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중소기업청 지원이 본격화된다.
 
전북지방중소기업청(청장 정원탁)은 AI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에게 750억원, 소상공인에게 1000억원 등 총 1750억원의 자금을 저리로 지원하고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유예도 병행한다.

먼저, 육가공업체 등 AI 피해 중소기업을 위해 75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이 투입된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AI의 영향으로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이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이 대상이며, 통상의 3.35%의 기준금리를 1.05%p 인하한 2.3%의 저리로 업체당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며(2년 거치 3년 상환), 절차도 대폭 간소화된다.
 
자금지원신청은 온라인 자가진단 등을 생략하여 7일 이내에 지원이 가능하도록 운영하고, 기존 대출에 대해서는 대출원금 상환을 최대 1년 6개월까지 유예할 수 있는 대출 상환유예도 시행된다.
 
또한, 피해기업에 대해 이미 이루어진 신·기보 보증 전액을 1년간 만기연장하고, 신규보증 시에는 1.0% 이내의 보증료율을 적용하는 등 보증 지원도 이루어진다.
 
계란 및 닭·오리의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1000억원 규모의 AI 특별자금이 공급된다.
 
피해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되고(금리 2.0%, 2년 거치 3년 상환), 대출과정에서 신용보증서가 필요한 경우에는 AI 특례보증을 통해 신용보증을 받을 수 있다. 보증료율은 인하(1.0% 이내→0.8%)되고 전액 보증(보증비율 100%)된다.
 
이와 함께, 피해현황 및 애로사항의 체계적인 파악과 신속한 대응을 위해 'AI 피해 비상대응반'이 가동된다.
 
비상대응반은 기업의 피해현황 실태조사와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접수받아 현장에서 조치 가능한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부처협의가 필요한 사항은 범정부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애로 및 건의사항이 있는 기업들은 전국 12개 지방청에 설치된 애로신고센터를 통해 관련사항을 접수하거나 전북중기청 창업성장지원과 이종호 주무관(063-210-6412)에게 문의하면 된다.
 
정원탁 전북중기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현장방문을 통해 중소기업계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파악해 나가는 한편, 'AI 피해 비상대응반'을 통해 접수된 애로 및 건의사항과 실태조사 등을 토대로 추가 지원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