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1월 22일 일요일

닫기
"할머니 손맛나는 두부·묵 선보인다"…영주시, 할매묵공장 가동

14일부터 '할매 손맛 진짜 두부·메밀묵' 판매

(아시아뉴스통신=채봉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1월 12일 17시 22분

'영주 할매묵공장'은 영주시가 도시재생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구성마을에 조성한 도시재생 시설물로, 구성마을 할머니들이 직접 영주에서 생산한 국산콩과 메밀만을 사용해 옛날 전통 가마솥 제조방식으로 친환경 두부와 메밀묵을 생산한다. (사진제공=영주시청)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오는 14일부터 영주동 구성마을 할매묵공장에서 생산한 '할매손맛 진짜 메밀묵'과 '할매손맛 진짜 두부'를 공식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할매 묵공장은 영주시가 도시재생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구성마을에 조성한 도시재생 시설물로, 구성마을 할머니들이 직접 영주에서 생산한 국산콩과 메밀만을 사용해 옛날 전통 가마솥 제조방식으로 친환경 두부와 메밀묵을 생산하고 있다.

현재 사회적 협동조합 할매묵공장은 지난 6일 위·수탁 협약을 통해 구성마을 도시재생사업 운영위원회(위원장 권태상)가 운영하고 있다.

운영위는 지난해부터 지역축제, 행사 등을 통해 묵과 두부 시식회를 열고, 입소문을 타면서 생산 당일 전량 소진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현재 묵공장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은 모두 16명으로 두부와 묵의 하루 생산량은 각각 최대 100모다.

두부 제작에 직접 참여하는 권분자씨는 "부모의 마음을 담아 영주에서 생산한 좋은 재료로 정성껏 만드는 게 강점"이라며 인기비결을 귀띔해 줬다.

할머니들은 오랜 기간 교육과 시행착오를 통해 최상의 맛을 내는 제조방법을 터득했고, 생산자가 바뀌더라도 같은 품질과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생산 과정별 매뉴얼도 갖추고 있다.

또한 생산과 판매, 묵과 두부조 등 분업화를 통해 어르신들 건강에 무리가 없도록 합리적인 조직과 업무체계를 만들었다. 공장 내에 쉼터와 커뮤니티 공간이 있어 일터에서의 즐거움과 높은 자부심으로 업무 만족도가 매우 높다.

묵공장에서 판매되는 '할매 손맛 진짜 두부' 1모(500g) 가격은 3500원, '할매 손맛 진짜 메밀묵' 1모(1200g) 가격은 5000원이다.

시중에 유통되는 두부제품(약 350~400g) 가격이 3000원에서 3500원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훨씬 저렴하다.

또한 철저하게 영주산 콩을 원재료로 사용해 맛과 품질이 다른 두부와 묵보다 월등한 것이 강점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앞으로 공공기관, 학교급식, 경로당, 복지시설, 어린이 집 등으로 판매처를 꾸준히 확대해 나가며 어르신 일자리 창출의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할매 두부와 할매 묵을 영주시 도시재생사업의 대표 생산 브랜드 상품으로 육성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