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닫기
엄용수 의원, "밀양·함안 등 전국 15개 지자체 응급의료기관 없다"

(아시아뉴스통신= 손임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2월 15일 10시 22분

엄용수 의원.(사진제공=엄용수 의원 사무실)
우리나라에서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응급의료취약지는 밀양시·함안군을 포함한 15곳으로, 응급의료기관에 미치지 못하는 응급의료시설에 대해서도 예산을 지원해 응급의료의 사각지대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엄용수 국회의원(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254개 시·군·구 중에서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시·군·구는 34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타 지자체와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응급의료취약지는 밀양시, 함안군, 인제군, 고성군, 양양군, 단양군, 군위군, 영덕군, 증평군, 금산군, 영암군, 서천군, 계룡시, 함평군, 칠곡군 등 15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 문제는 현재 보건복지부의 취약지역 응급의료기관 육성 사업은 응급의료기관이 있는 지자체에 집중적인 지원이 이루어져 응급의료기관이 있는 지자체와 없는 지자체간 의료서비스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엄용수 의원은 "정부는 의료기관이 응급의료기관이 아닌 응급의료시설을 설치·운영하는 경우에도 필요한 재정적 지원을 해야 하고 의료기관이 없는 경우 보건소를 응급의료시설로 지정·운영해 주민들이 응급상황에서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엄 의원은 이와 관련 내용을 담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곧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