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1일 월요일

닫기
79년만에 오너없는 '삼성', 이재용 결국 구속

(아시아뉴스통신= 박규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2월 17일 07시 00분

지난 19일 오전 안양 서울구치소에서 구속영장 기각 판정을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오전 5시 30분쯤 역대 삼성그룹 총수 가운데 처음으로 구속됐다.

이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 판사는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의 경우 직접 최순실과 거래했고, 관련 메모도 나와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것으로 추측됐지만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삼성./아시아뉴스통신 DB

한편, 삼성은 창업주인 이병철 초대 회장부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 부회장까지 3대에 이르는 동안 늘 전방위적인 방어로 구속의 고비를 넘겨왔다.

삼성의 이병철 선대회장이 지난 1966년 한국비료의 '사카린 밀수' 사건으로 이 부회장의 부친 이건희 회장이 지난 1995년 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수사를 받을 때도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사례는 없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