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3일 목요일

닫기
경상남도, ‘살맛나는 경남 위한 주거복지’ 사업 본격 시행

사회취약계층 주거복지사업에 총 672억 투입, 주거급여사업 등 총 5개 사업

'저소득층 노후불량주택 개선사업' 올해 처음 시행, 240가구에 11억 3000만원 지원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2월 17일 16시 25분

경상남도 청사 전경 /아시아뉴스통신 DB


경상남도가 올해 저소득 사회취약계층을 위해 5개 주거복지 사업에 총 672억원을 투입한다.
  
먼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저소득층 노후불량주택 개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주거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차상위계층 이하 자가세대 저소득층의 주거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주거급여 사업의 지원 범주에서 벗어난 차상위계층이 지원 대상이다.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지방자체단체에 배분되는 복권기금을 재원으로 약 240세대에 11억3000만원을 지원한다.
  
경남도는 이와 함께 주거급여 사업에 646억원, 농어촌 장애인 주택개조사업에 1억7000만원, 저소득계층 임대보증금 지원사업에 6억6000만원, 저소득 서민거주 소규모 공동주택단지 지원사업에 6억6000만원을 각각 투입한다.
 
지영오 경남도 건축과장은 “경남도는 국비지원 사업 외에도 사회취약계층의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향후에도 기존사업의 지원범위를 확대하고 신규사업을 지속 발굴하는 등 도민이 편안한 보금자리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에서 운영중인 ‘마이홈 포털’(www.myhome.go.kr)이나, 마이홈 콜센터(1600-1004)를 통해 내게 맞는 주거복지 서비스를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