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닫기
BABY 2+ 따복하우스 최초 입주 당첨자 14일 발표

수원광교-174명, 안양 관양-56명, 화성진안1-15명, 화성진안2-13명

(아시아뉴스통신= 강경숙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4일 08시 22분

경기도가 저출산 극복과 청년층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경기도형 행복주택 'BABY2+ 따복하우스'의 첫 입주 당첨자 258명과 예비후보자 404명이 선정됐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 오후 4시부터 경기도시공사 홈페이지(www.gico.or.kr)를 통해 당첨자와 예비후보자를 발표하고, 20일부터 24일

까지 수원 광교 따복하우스 홍보관에서 입주 계약을 체결한다.

앞서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1월 수원 광교, 안양 관양, 화성 진안1.2호 4개 지구 291호에 대한 청약을 실시해 751명이 접수하였다

지구별 당첨자를 살펴보면 수원 광교 174명, 안양 관양 56명, 화성 진안1 15명, 화성 진안2 13명이다. 신청자격별로는 수원시, 안양시, 화성시와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신혼부부 215명과, 사회초년생 27명, 주거급여수급자 6명, 주거약자 10명이 선정됐다.

백원국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당첨자가 발표된 4개 지역 따복하우스는 올 12월 화성 진안1 지구 16가구 입주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중 입주를 완료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인터넷 청약시스템을 구축해 청약 신청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청약기회를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청약에서 입주자를 정하진 못한 33호를 2차 모집에 포함, 인터넷 청약시스템을 통해 재공고 할 예정이다.

2차 모집은 남양주 창현 등 4개 지역 200여 호를 대상으로 10월쯤 이뤄질 예정이다.

경기도는 '장애인·고령자 등 주거약자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번 1차 공급 물량 가운데 11%인 32가구를 공급했지만 청약자 부족으로 연기됐다.

'BABY 2+ 따복하우스'는 청년층의 주거와 결혼, 저출산 극복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추진 중인 공공임대주택이다.

정부의 행복주택 방식과 경기도만의 3대 지원시책(임대료 지원, 신혼가구 전용공간 확대, 따복공동체 활성화) 등을 결합해 주거비 부담을 획기적으로 낮춘 경기도 주거복지 모델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