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7일 월요일

닫기
페루 정부, ‘슈퍼푸드 캠페인’ 론칭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4일 10시 07분

‘슈퍼푸드 캠페인’을 처음 선보인 독일 유기농 박람회(Biofach) 현장.(사진제공=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은 자국의 풍부한 식재료를 알리기 위한 ‘슈퍼푸드(Superfood)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슈퍼푸드 캠페인에서는 국내에서 인기몰이 중인 퀴노아, 마카를 비롯해 잉카의 땅콩이라 불리는 사차인치(sacha inchi), 3000여 종이 넘는 옥수수 왕국의 대표주자인 보라빛 옥수수 등 곡물부터 과일까지 다채로운 식품들이 전 세계적으로 소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달 독일에서 개최된 2017 국제 과일∙야채 박람회(Fruit Logistica) 및 유기농 박람회(Biofach)에서 본격적으로 처음 선보였으며, 전 세계 130개국에서 모여든 5만명 이상의 바이어∙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루관광청은 슈퍼푸드를 중심으로 한 유기농 식품 수출이 지난 5년간 평균 19.6% 성장했으며 지난해에는 3억8000달러(한화 약 34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향후 페루는 잉카시대부터 개발해온 다양한 식품의 종류와 우수성, 친환경적인 생산환경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슈퍼푸드를 전 세계에 널리 홍보, 판매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페루는 해안, 정글, 고산지대 등에서 온 다양한 원재료와 스페인, 중국, 일본 등 다국적 요리 문화가 융합되어 페루만의 독창적인 음식 문화를 선보여오고 있다. 때문에 최근에는 태국, 이탈리아, 프랑스와 어깨를 나란히 겨누는 남미의 미식 강대국으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