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26일 수요일

닫기
경상남도, ‘새뜰마을 공모사업’서 8개 마을 선정...전국 최다

마을당 3~4년 걸쳐 최대 50억원 지원

농어촌·도시달동네 등 개발사각지대에 생활․위생․인프라시설 등 확충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5일 17시 10분

경상남도 청사 전경 /아시아뉴스통신 DB

경상남도는 지역발전위원회에서 공모한 ‘새뜰마을사업’에 도내 8개 마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는 15일 전체회의를 열고 올해 ‘새뜰마을사업’ 대상지 51개 마을을 확정했다.

경남과 전남이 8개 마을로 가장 많았으며, 전북·경북 각 7개 마을, 강원·충남 각 5개 마을, 충복 4개 마을이 선정됐다.
  
‘새뜰마을사업’ 농어촌의 낙후된 마을이나 도시의 쪽방촌·달동네 등 각종 지역개발이나 경제성장의 혜택에서 소외된 채 사각지대에 놓였던 곳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도시지역은 4년간, 농어촌지역은 3년간 최대 50억원 사업비가 지원된다.
  
이 사업은 지난 2015년 처음 시행돼, 전국 85개 마을에 550억여원이 지원됐으며, 지난해에는 전국 151개 마을에 700억원이 투입됐다.
  
올해는 새뜰마을사업 신규예산이 지난해 비해 100억원으로 대폭 줄어들어 전국적인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었음에도 경남도는 8개 마을이나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경남도는 선정된 도시지역 새뜰마을사업지는 김해시 불암지구, 밀양시 남포지구의 2개 마을이며, 농어촌지역은 사천시 금곡지구, 의령군 권혜지구, 창녕군 오호지구, 함양군 월평지구, 거창군 궁항지구 6개 마을이다.
  
정부는 이들 지역에 상․하수도를 포함한 공동이용시설 등 생활·위생·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저소득층 주거여건의 개선을 위한 집수리•슬레이트 주택 개량, 문화·복지·일자리 사업 등의 각종 휴먼케어 프로그램을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종합 패키지 형태로 지원한다.
  
특히 김해시, 사천시, 창녕군, 의령군의 사업지구는 올해 새롭게 선정돼 경남도는 취약 지역의 환경개선과 지역 균형발전도 함께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승섭 경남도 한방항노화산업과장 “새뜰마을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가장 기초적인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마중물 사업이다”며 “향후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경제발전에도 불구하고 혜택을 받지 못했던 소외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