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9일 일요일

닫기
구리시, 도매시장 수산2동에 특화된 '해물 레스토랑' 추진

(아시아뉴스통신=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6일 10시 40분

구리농수산물 도매시장.(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시장 백경현)가 경기 침체와 현대화사업의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대책으로 수산2동에 특화사업인 동남아 해물전문 뷔페레스토랑을 추진한다.

시의 이같은 결정은 도매시장 인근의 대형 할인점의 잇단 등장으로 유통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고 생존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동남아를 벤치마킹한 해물전문 패밀리뷔페 레스토랑 유치를 검토중이다. 

최근들어 동남아 음식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고 인도네시아 나시고렝, 베트남의 쌀국수, 필리핀의 바비큐, 싱가포르의 칠리크랩 등 현지의 대표적인 음식을 뷔페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시는 시가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과·한류·한식·축제 등 사계절 관광소재를 연계할 경우 차별화된 브랜드를 창출 시장 경쟁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시는 동남아의 주식이 한국과 같은 밥이나 곡물음식이라는 점에서 거부감이 없고 해물재료도 수산동에서 직거래로 활용 가능해 동남아 관광객들은 맛과 흥미로 자국의 음식을 유발하고, 내국인들은 가족단위로 볼거리 즐길거리 공간의 인기 코스로가 될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또 시는 한국을 찾는 동남아 관광객이 360만명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미국 등 다른 기타 국가와 내국인을 감안할 경우 태국의 씨푸드 뷔페를 벤치마킹한 구리도매시장식의 해물전문 뷔페레스토랑이 들어설 경우 이용 수요는 무궁무진할 뿐만 아니라 유·무형의 경제유발 효과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백경현 시장은 “20년에 이르는 시설 노후화로 인해 주차문제, 악취, 소음 등 복합적인 문제들이 하나씩 드러나며 시장의 존재감이 점점 줄어들고 있어 이미지 개선이 필요한 시기이며, 이를 위해 동남아식 해물전문 뷔페레스토랑 유치를 검토하게 됐으며 구리농수산물공사와 중도매법인 상인들과의 심도 있는 협의를 통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