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4일 월요일

닫기
최경환 의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사퇴 촉구..조속히 퇴출시켜야

"보훈처장 재직중 박정희 찬양 DVD와 노무현 정부 비난 안보교육 DVD를 제작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고 주장..대선 정국서 중립 어려워

(아시아뉴스통신= 조진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6일 10시 50분

최경환 국회의원(국민의당 광주 북구을).(사진제공=최경환 의원실)
최경환 국민의당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16일 원내정책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함께 퇴출되어야 할 ‘0’순위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다”며 “재임했던 6년간 노골적으로 5·18 정신을 홀대하고 모독해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한 박 처장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박 처장이 국회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의결했음에도 5년째 배척하고 제창 거부에 앞장서 왔으며, 세 번이나 국회에서 해임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지금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뒷 봐주기’로 버티기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박 처장이 최근 보훈단체 대표들에게 박사모 탄핵반대 집회에 참여하라고 독려했다는 의혹을 언급하면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한 것이다”고 강력히 질타했다.

또한 최 의원은 “박 처장은 이미 지난 대선 당시 보훈처장으로 재직 중에 박정희를 찬양하는 DVD와 노무현 정부를 비난하는 안보교육 DVD를 제작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며 “박 처장의 지금까지 말과 행태를 보면 그러고도 남을 사람이다. 대선이 몇일 남지 않았는데 대선에서 중립을 지킨다고 볼 수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한편 최 의원은 “광주 5·18 단체들은 올해 5·18기념식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못하는 반쪽짜리 기념식으로 전락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황교안 권한대행은 박근혜 대통령이 파면된 만큼 막가파식 행태를 보여 온 박 처장을 조속히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