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닫기
경기도 부부 경제활동 분석, 50대 부부 45% 맞벌이

지난해 경제활동 상태 '남편만 외벌이' 44.8%, '맞벌이 부부'36.2%, 부부 모두 무직 14.0% 순

(아시아뉴스통신= 강경숙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6일 21시 34분

경기도내 부부의 경제활동 현황을 살펴 본 결과 남편만 외벌이인 경우가 맞벌이 보다 많지만 50대의 경우는 절반 가까운 부부가 맞벌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6일 경기도가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 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조사대상 3만880가구 가운데 결혼한 가구는 2만1646가구였다.

이 가운데 '남편만 외벌이'는 44.8%(9697가구), '부부 맞벌이'36.2%(7836가구),'부부 모두 무직' 14.0%(3031가구),'부인만 외벌이'는 5.0%(1082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결혼가구비율은 20대가 22.9%, 30대 74.0%, 40대 77.5%, 50대 76.5%, 60대 이상 63.5%였다.

맞벌이 부부의 비율은 50대가 45.0%로 가장 높고, 40대 44.9%, 30대 37.7% 순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는 부부 모두 무직이 45.0%로 가장 많았다.

결혼한 부부의 가사 분담은 '부인이 주로 하고 남편도 분담' 49.6%로 가장 높고, '부인이 전적으로 부담 '36.5%, '부부가 공평하게 분담' 9.9%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 24.4%, 30대 14.5%, 40대 8.4% 순으로 연령이 적은 부부일수록 가사 일을 공평하게 분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별로 맞벌이 부부는 안성시 47.4%, 가평군 45.4%, 포천시 45.1% 순으로 농사일을 함께하는 지역에서 맞벌이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부부의 가사 일은 '부인이 전적으로 전담'은 포천시 44.6%, 양주시 42.0%, 안산시 41.7% 순이며, '부부가 공평하게 분담'은 여주시 13.3%, 고양시·의정부시·안성시·양평군 11.5%, 파주시 11.4%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는 지난해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 간 도내 3만880가구, 15세 이상 가구원 6만6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는 ±0.7%p다.

경기도는 1997년부터 매년 사회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가족·가구, 환경, 보건·의료, 교육, 안전 등 5개 분야 37개 항목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