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8일 화요일

닫기
말(馬)로 환생한 연암의 열하일기만보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7일 15시 45분

16일 인천시립극단이 열하일기만보를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사진은 공연 포스터.(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시립극단(예술감독 강량원)이 조선시대 최고의 천재문장가라 불리는 연암 박지원이 쓴 여행기 열하일기를 토대로 창작한 연극작품 열하일기만보를 무대에 올린다.

대산문학상, 동아연극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배삼식 작가의 창작 희곡으로 연암 박지원(1737~1805)의 생애와 그가 남긴 글, 그중에서도 열하일기를 주된 모티브로 삼아 인천시립극단만의 색을 넣어 새롭게 구성했다.

옛날에는 뜨거운 물이 콸콸 쏟아지는 온천 지방이었으나 지금은 사막이 돼버린 ‘열하’라 불리는 마을에서 말 한 마리가 갑자기 인간의 말(言)을 하면서 벌어지는 해괴한 소동을 그리고 있다.

오랜 세월 스스로를 고립시키며 살아온 마을에서 동물 연암이 기이한 이야기를 들려주기 시작하며 일어나는 혼란과 변화를 통해 현세대의 문제점을 풍자한 작품이다.

누구나 경계선 안에 안주하려고 하면서도 본능처럼 내면에 품고 있는 인간의 호기심과 기이한 것에 대한 욕망을 이야기 한다.

이 작품은 사람뿐만 아니라 여러 동물들이 등장인물로 등장한다.

주인공 연암 역에는 시립극단의 배우 김현준이 인간과 말을 오가는 최고의 연기를 펼친다.

인간의 말(言)을 하는 말(馬)을 연기해야 하는 만큼 새로운 도전으로 꼽힌다.

연암과 함께 열하를 여행했던 마부 창대 역과 장복 역은 시립극단의 배우 이범우와 김세경이 열연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인천시립극단의 예술감독으로 취임해 첫 작품으로 열하일기만보를 선택한 강량원 예술감독은 “무엇보다 희곡이 지닌 신선하고 재밌는 부분을 관객에게 잘 전달하는 게 관건”이라고 밝히고 “꼼짝달싹 못하고 삶의 굴레에 묶여있는 우리 인생에 대한 경쾌하고 유머러스한 우화”라고 전했다.

현대사회의 여러 가지 문제점을 열하라는 거울에 비춰 해답을 찾아보는 열하일기만보.

새로운 삶의 방향을 고민하는 이들에게 이 연극을 추천한다.

연극 열하일기만보는 다음달 7일부터 16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공연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