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27일 목요일

닫기
BPA, 사드 배치관련 비상대책단 구성·운영

"부산항에 미치는 영향 분석 및 대응방안 마련으로 피해 최소화에 주력"

(아시아뉴스통신=이시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8일 13시 42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아시아뉴스통신DB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정부의 사드 배치와 관련해 중국 내 우리나라 기업의 영업 및 한류 제한, 중국 국민의 우리나라 관광 제한 등 한한령(限韓令)이 확대·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이달부터 사드 비상대책단을 구성해 부산항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이에 따른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간 부산항만공사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크루즈산업 분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제를 이어오다 지난 15일부로 중국 내 모든 여행사 및 대리점의 한국여행상품 금지 및 한국행 크루즈 노선 운행을 전면 중단하는 등 중국정부의 한국에 대한 제재조치를 확대 시행함에 따라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즉시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고있다.
 
사드관련 비상대책반은 이정현 운영담당부사장을 단장으로 총괄반, 국제여객 대책반, 국제물류 대책반, 항만산업 지원반과 중국대표부로 구성했으며, 내·외부 자문과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정기적인 상황점검에 들어갔다. 긴급 상황 발생시에는 사장주재 점검회의를 개최한다는 복안이다.
 
한편, 올해 부산항에 224항차 56만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했던 크루즈선이 최대 113항차, 35만명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부산항의 직접적인 피해액은 25억원(항만시설사용료, 터미널이용료 등), 부산지역 직접피해액은 2415억원(크루즈 1인당 평균 소비액 69만원 고려 시), 크루즈 여객 1인당 부가가치까지 산정 시 직·간접 피해액 규모는 6562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국제여객 대책반에서는 중국인 관광객 위주에서 벗어나 국적 다변화 및 신규 크루즈 노선 개설 등 다양한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
 
또한, 국제물류대책반에서는 현재까지 한중 간 기항 선박 및 화물에 대한 직접적인 제재는 나타나지 않고 있으나,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올해 부산항 물동량 목표치인 2000만TEU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우려돼 물동량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국내외 해운·항만동향 분석 및 마케팅 등 종합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크루즈 선박 입항 취소 및 물동량 감소에 따른 선용품 업계, 급유업, 항만관련산업, 여행 대리점 등 관련산업에도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돼 항만산업지원반에서는 업계 애로사항을 파악해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아울러, 중국 현지에서는 상해대표부를 중심으로 선사, 상해한국국제물류협회 등 중국 현지에서 사드 대응 TF를 구성해 주요 해운 물류동향 파악 및 한국 기업 피해상황도 실시간 파악하고 있다.
 
우예종 사장은 “중국 정부의 사드관련 경제 제재가 있는 기간 동안 사드관련 비상대책단을 운영해 부산항 및 유관업계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