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5일 토요일

닫기
이루, '당신은 너무합니다'서 섬세한 표정 연기로 '시선 집중'

(아시아뉴스통신=황교덕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8일 22시 03분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장면.(사진출처=방송장면캡처)

가수 이루가 본명 조성현으로 활동하고 있는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뛰어난 표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극 몰입을 도왔다.

이날 박현성(조성현 분)은 회사에서 퇴근한 뒤 집에서 옷을 갈아입었다.

이 자리에서 그의 아내 고나경(윤아정 분)은 집안에서 자신의 위치가 불안해지고 있음을 털어놨다.

앞서 고나경은 시어머니인 성경자(정혜선 분)가 홍윤희(손태영 분)를 더 예뻐하며 자신을 적나라하게 무시하고 있음을 느끼고 홍윤희가 결혼 후 자기 손위동서가 되면 자신이 거추장스런 존재가 될 것임을 간파했다.

이에 고나경은 박현성에게 자신이 박성환(전광렬 분)을 세력으로 만들 것임을 말해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이 장면에서 조성현은 큰 애정이 없는 부인인 고나경의 불만을 무시하는가 하면 오히려 시끄러운 일 만들지 말라는 말로 냉정하고 차가운 박현성의 감정을 섬세한 표정 연기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극 후반 유지나(엄정화 분)는 이경수(강태오 분)가 운영하는 카페에 찾아가 극 진행에 궁금증을 더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