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6일 금요일

닫기
최태원 SK 회장, 13시간 고강도 조사…뇌물혐의 부인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9일 12시 04분

최태원 SK그룹 회장./아시아뉴스통신DB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3시간이 넘는 검찰 조사를 받고 19일 새벽 귀가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전날 오후 2시 최태원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가 주도적으로 설립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111억원이라는 거액을 출연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또 정부의 창조경제혁신센터 정책에 협조하는 대가로 최태원 회장의 사면, 면세점 인허가 등을 얻었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의장이 최태원 회장의 사면 사실을 미리 알고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감사 문자를 보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최 회장은 이날 장시간 조사에서 줄곧 재단 출연금에 어떠한 대가 관계도 없으며 부정한 청탁 또한 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SK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SK그룹 측은 "해당 문자는 2015년 8월13일 오전 김현웅 당시 법무장관이 최태원 회장 등에 대한 특별사면을 발표한 이후 전송한 것"이라며 "특별사면권을 가진 대통령에게 직접 감사 표시를 할 수 없으니, 평소 소통 채널인 경제수석에게 대신 감사를 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 회장에 대한 사면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2년 반 넘게 총수 부재상황이 장기화함에 따라 대규모 투자 결정이 지연되는 등 경영공백이 빚어지고 있음을 SK 2인자로서 각계 요로에 호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면세점 인허가 특혜에 대해서는 "대통령에게 청탁을 했다면 워커힐이 면세점 심사에서 3번 연속 떨어졌을 수 있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관세청이 '2016년 6월 발표한 '신규 시내 면세점 특허공고'에는 시장지배적 면제점 사업자에 대한 감점 조항이 삭제됐다"며 "오히려 규정이 불리하게 개정됐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