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27일 목요일

닫기
'사드 여파' 충남, 농식품수출업체 해외마케팅 지원

대응책 마련…위생시설 보완 저리 융자 지원도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19일 14시 13분

충남도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사드 문제로 중국 내 농식품 수출 감소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도내 농식품 수출업체 해외마케팅 지원 등 대응책을 마련, 중점 추진한다.
 
19일 도에 따르면 대중국 농식품 수출액은 지난해 6500만 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17%를 차지했다.
 
이는 2015년에 비해 3% 떨어진 수준이나 중국은 여전히 수출 확대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다.
 
도내 주요 수출 품목은 우유와 조미김, 인삼, 분유, 밤, 난초 등이다.
 
이 중 특히 우유와 분유 등 유제품은 대중국 수출 의존도가 높아 향후 피해 확대가 우려되고 있다.
 
지난해 도내 농식품이 중국 통관을 거부당한 사유로는 홍삼차·조미김 동 성분 검출, 세균 수 초과, 대장균 검출 등 현지 식품위생 기준 불합격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통관 거부 대부분이 7월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집중적으로 발생했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의 엄격한 위생 기준 적용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고, 고온다습한 계절적 요인도 일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농식품 수출업체에 대한 홍콩 신선농산물박람회와 말레이시아 식품박람회 참가 지원을 통해 동남아 시장으로의 수출 시장 다변화를 모색한다.
 
또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등을 수시로 개최하는 등 농식품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을 조기 추진할 방침이다.
 
중국 정부의 엄격한 위생기준 적용에 대비해서는 도내 수출업체 위생시설 보완 및 수출원료 자금 18억원을 1% 내외 저리로 융자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중국 농식품 수출업체 지원을 위해 중국 질량질검검역총국의 통관 거부 및 지연 사례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모니터링 결과는 ‘대중국 농업통상 환경 설명회’ 등을 통해 도내 업체에 제공한다.
 
정송 도 농정국장은 “도내 농식품 수출 비중이 높은 중국 시장 진출에 난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대중국 수출업체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신흥 시장 개척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아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