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홍준표 지사, "풍요로운 경상남도가 되도록 힘모아 주길"

4년 4개월의 도정 성과를 밝히면서 향후 운영방안에 대해서도 당부
‘좀 더 크게 대한민국을 경영해보기 위해’ 4월 9일까지 휴가
“보궐선거로 예산낭비와 연이은 사퇴가 발생하기 때문에 보궐선거는 없다”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11시 25분

홍준표 경상남도 지사./아시아뉴스통신 DB

홍준표 경상남도 지사가 20일 열린 확대 간부회의에서 “도정은 행정부지사 체제로 가더라도 전혀 흔들리지 않도록 준비됐다”며 “모두 힘을 합쳐서 자랑스러운 경상남도, 풍요로운 경상남도, 행복한 경상남도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홍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4년4개월간의 도정 운영성과에 대해 크게 4가지를 언급하면서 “우선, 경상남도 공무원의 노력으로 재정건전화를 이뤄, 유일하게 빚 없는 광역단체가 됐다. 재정건전화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 돼야 할 것”이라고 강져했다.
  
다음으로 “국가산단 3개를 올해 착공함으로써 앞으로 경남 미래 50년을 먹고 살 기반을 마련했다. 3개 국가산단이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 달라”고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복지라는 것은 가난하고, 힘들고, 못살고, 어려운 사람을 중심으로 이뤄져야지 소위 계층 간의 갈등이 줄어들고 사회갈등이 줄어든다. 그래서 경상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민복지사업이 좀 더 확대되고 활발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리고 “청렴도 꼴찌이던 경상남도가 지난해 청렴도 1위가 됐다. 앞으로도 전국에서 가장 맑고, 깨끗한 자치단체가 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직무에 청렴성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지사는 또 “경남개발공사의 이익금으로 서울의 남명학사 건립과 준비에 사용하고, 잔여 금액으로 합천의 남명학습관을 지원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홍지사는 오는 4월9일까지 장기휴가를 내는 이유에 대해서 “지금 좀 더 크게 대한민국을 경영해보기 위해 나서고 있다”는 뜻을 밝히면서 “결과에 따라 경상남도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발전하고 부자되는 계기가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도지사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보궐선거로 200억 이상의 돈이 들고, 도지사 출마에 따른 연이은 사퇴가 발생하기 때문에 본선에 나가기 직전에 사표를 제출해 보궐선거가 없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 번 밝혔다.
  
마지막으로 홍지사는 “앞으로 항공, 나노, 해양플랜트, 항노화, 서부산업단지가 들어서게 되면 10년 뒤 경남의 GRDP가 전국 2위에 올라 갈 수 있는 여건이 생긴다”면서 “잘사는 경상남도, 풍요로운 경상남도, 행복한 경상남도, 일자리가 넘치는 경상남도가 될 것이다”고 확신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