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3월 23일 목요일

닫기
전남도, 제주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 참가 성과거둬

e-모빌리티 클러스터 홍보…디와이(주)와 영광 대마산단 투자협약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15시 00분

지난 18일 이낙연 전남지사가 김용진 디와이㈜ 대표이사, 김준성 영광군수와 제주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 운영사무국에서 e-모빌리티 생태계 기반구축 및 생산기지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전남도청)

전남도가 제주에서 열리는 제4회 제주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에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지역 13개 관련 기업과 함께 참가해 e-모빌리티 클러스터와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을 홍보하고 초소형 전기자동차 제작사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오는 23일까지 7일간 제주 여미지식물원에서 열리는 제주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는 제주도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이 주최하고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150여 기관업체가 참여해 투자유치 및 바이어 초청 상담회, 국제포럼, 세미나 등이 치러진다.

전남도는 영광군과 자동차부품연구원, ㈜시그넷EV(대표이사 황호철), ㈜가가전력(대표이사 박승덕) 등 13개 관련 기업과 공동으로 대규모 홍보를 펼치고 있다.

특히 타 시도와 차별화해 자동차산업의 틈새시장으로 떠오르는 미래이동수단인 e-모빌리티 클러스터와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홍보에 나서고 있다.

둘째 날인 지난 18일에는 인천 소재 디와이(주)와 영광 대마산업단지에 e-모빌리티 생태계 기반을 구축하고 생산기지를 조성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용진 대표이사를 비롯한 회사 관계자와 이낙연 전남도지사, 김준성 영광군수, 김강헌 영광군의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디와이(주)는 영광 대마산업단지 4만 9587㎡ 부지에 소형 전기차연간 1만대를 생산하는 공장을 오는 2020년까지 건립하는 등 영광군의 Green City 구축을 위한 e-모빌리티 생태계 기반 구축사업과 생산기지 조성사업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이 시설이 완공되면 지역 주민 250여명이 새 일자리를 갖게 돼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실현에 보탬이 되고 특히 전남이 늘어나는 국내외 소형 전기차시장을 선점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정부는 빠르게 다가오는 미래 교통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초소형 전기차를 개발하고 관련법 개정과 저용량 배터리 개선, 홈 충전방식 적용 등 인프라 구축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와 영광군, 자동차부품연구원은 영광 대마산업단지에 초소형 전기자동차 등 미래 이동수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e-모빌리티 연구센터를 구축, 오는 8월 문을 열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전기자동차, 전기자전거 등의 e-모빌리티에 대한 시험, 연구, 평가, 인증, 성능검사 등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투자협약식에서 이낙연 도지사는 “전남은 지난 2015년 에너지산업 육성 10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탄소제로 에너지자립섬과 신재생에너지 자급률을 30%까지 올리는 등의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에너지산업을 키우고 에너지 기업에 시장이 돼주는 등 지자체가 구매자가 돼 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몇 년 이내에 전기차 시장은 경쟁이 심화될 것이 예상되나 디와이(주) 정도의 역량있는 기업은 능히 견뎌내고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도와 영광군에서도 디와이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덧붙였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e-모빌리티 산업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추진하는 그린카 10만대 클러스터 구축에 디와이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 e-모빌리티의 선두주자인 디와이와 협력해 한국형 e-모빌리티 세계화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디와이(주)는 1978년 창립, 인천에 본사를 두고 있다. 연매출 6424억원 규모로, 자동차 세차기, 골프카, 굴삭기 실린더, 4륜 모빌리티 등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이다.

디와이 파워 등 계열사 4곳을 두고 있다. 최근 실증사업을 통해 개발한 2인승 전기차를 ‘2016 미래 성장동력 첼린지 퍼레이드’에 미래 우편 배달차와 경찰차량 콘셉트로 선보여 연료 효율성과 디자인 측면에서 호응을 얻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