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8일 수요일

닫기
곡성 토란빵, 건강과 맛 최고…‘SNS’인기 급상승

곡성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곡성 토란빵 선물세트 인기

(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17시 15분

곡성읍에 위치한 모짜르트 제과점 이강하 대표 부부가 토란앙금빵 등 토란 관련 제품을 홍보하고 있다.(사진제공=곡성군)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전국 토란 재배면적의 절반을 차지하는 특화 작물 토란을 널리 알리고 가공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토란 향토산업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지역민이 먼저 토란을 연중 상시 즐겨먹을 수 있도록 관내 지역음식점 등과 연계해 토란음식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그 성과로 ‘모짜르트 제과점(대표 이강하)’에서는 건강기능성면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토란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토란머핀, 토란만주, 토란채소빵, 토란앙금빵, 토란구레볼, 토란쿠키 이렇게 총 6가지의 토란빵을 만들어서 판매하고 있다.

요즘엔 관광객들이 SNS와 블로그를 통해 모짜르트 제과점의 토란빵 입소문을 듣고, 곡성을 여행와서 일부로 방문하는 경우가 늘어가고 있다.

곡성여행을 기념할 수 있는 곡성토란빵 선물세트는 토란빵 6종이 푸짐하게 담긴 곡성토란빵 선물세트가 1만원, 1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토란만주 묶음도 예쁜 포장에 담겨 관광객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토란으로 만든 토란빵과 선물세트가 곡성관광의 기념품으로 널리 사랑받고, 곡성의 맛과 정을 전할 수 있는 매개체과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