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30일 일요일

닫기
대구대, 대경권 유일 '특허청 지식재산 역량 강화 지원사업' 선정

대경권 유일 통합지원형 사업 선정돼 정부 지원금 2억1400만원 확보
발명 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제품단위 포트폴리오 구축 등 5개 세부 사업 추진

(아시아뉴스통신=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19시 06분

대구대 성산홀(본관) 전경.(사진제공=대구대)

대구대학교(총장 홍덕률)는 특허청 및 한국지식재산전략원이 주관한 '2017년도 대학.공공(연) 대상 지식재산(IP, Intellectual Property) 역량 강화 지원사업'에 최근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 R&D를 통해 창출된 대학.공공연구기관의 유망 특허기술이 기업에게 신속하게 이전되어 사업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에는 그동안 개별적으로 추진돼 왔던 지식재산 역량 강화 세부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통합지원형' 신청 유형이 마련됐는데, 대구대는 지식재산 역량을 인정받아 5개 사업을 모두 지원받는 통합지원형 사업에 대경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대구대 산학협력단(단장 윤재웅)은 정부지원금 2억1400만원과 대응자금 1억700만원을 투입해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제품단위 포트폴리오 구축 △정부 R&D 특허설계 지원 △공공기관 보유특허 진단 지원 △특허경영전문가 파견 등 총 5개의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발명인터뷰 및 공공 IP 활용 지원사업에서 대구대는 '발명인터뷰 제도 도입'을 목표로 해 IT분야로 참여해 강한 지식재산(IP) 창출과 유망 기술 선별을 진행한다.

또한 대구대는 제품단위 포트폴리오 구축 지원사업을 통해 검.인증 등 신뢰성 부족으로 기술이전이 지연되고 있는 특허기술에 대해 특허 검.인증을 지원해 특허의 산업계 이전 및 사업화를 촉진한다.

특히 정부 R&D 특허설계 지원 사업에는 강선철.장원구 생명공학과 교수(이상 BT분야), 김수연 컴퓨터정보공학부 교수(IT 분야)가 참여해 선정된 연구과제에 대한 특허컨설팅을 제공받는다.

이를 통해 최적의 지식재산 권리범위 및 국내.외 권리 확보 전략을 설계한다.

이밖에도 대구대는 미활용특허 진단 및 컨설팅을 통해 보유 특허의 관리 활용 전략을 수립하고, 특허경영전문가(변리사)를 직접 채용해 지식재산 인식을 제고할 뿐만 아니라 지식재산전담부서의 업무수행 능력을 향상해 대학의 전반적 지식재산역량 수준을 제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구대는 한국지식재산전략원과 21일 성공적 사업 수행을 위해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윤재웅 대구대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대학의 R&D 성과를 제고함과 동시에 보유 특허의 산업계 이전 및 사업화 추진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