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민주당 인천시당, 소래어시장 화재 피해 긴급복구에 최선

특별 대책위원장에 박찬대 국회의원 임명

(아시아뉴스통신= 조기종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22시 18분

지난 18일 새벽 발생한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현장 모습./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위원장 박남춘)은 20일 오전 상무위원회를 개최해 소래어시장 화재사고 현장의 피해상황과 초기 대응을 보고 받고 신속한 피해 복구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남춘 시당위원장은 "긴급 피해 복구를 위한 국민안전처 특별 교부금 10억원은 이미 투입되었다"고 밝히고 "현재 예비지정이 이뤄진 소래포구의 ‘국가어항 지정’이 신속히 이뤄져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가어항으로 지정되면 향후 국가차원에서 체계적인 정비와 지원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박찬대 국회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래어시장 피해복구 특별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박규홍 인천남구을 지역위원장과 김영분 시당여성위원장, 이강호 인천시의회 부의장을 대책위부위원장으로 선임했다. 특별대책위는 인천시와 남동구가 안전 및 소방 관리 책임을 소홀히 한 부분을 점검해 개선을 요구하는 한편 소래상인(상가)연합회 관계자를 만나 의견을 청취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4월 소래포구 성수기를 대비해 피해 상인들이 조속한 영업재개를 원하는 점을 고려해 소래포구가 갖는 재래어시장으로서의 상징성과 주변 상권 동반 피해 가능성 등을 감안해 조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