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4일 월요일

닫기
소통네트워크, 대선시기에 발맞춰 현안풀기 나서

(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23시 00분

20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시청 장미홀에서 열린 시민사회 송통네트워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20일 시민사회 소통네트워크 참여단체 대표자와의 간담회를 갖고 중요한 지역현안 해법 모색에 대해 지역사회 각계가 손을 맞잡았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신영은 시의원을 비롯해 17개 시민사회단체 대표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간담회는 시민사회 소통네트워크의 주요 현안인 해경부활·인천환원을 위한 시민대책위 활동, 인천 항공 산업 살리기 운동 등 공동의제 추진경과 보고와 계획을 논의했다.

또한 신규 정책의제로 채택된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에 대한 추진 방향도 설정했다.

간담회의 주요 결정사항으로 인천공항 주권 찾기를 위해 방법론 모색과 대국민 설득을 위한 토론회 개최, 해경부활·인천환원을 위한 여야민정 국회토론회 개최와 대선공약화 촉구 공동결의문 채택,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 대선공약화 촉구를 결의했다.

또한 공동의제 실현의 실천력을 갖고 민·관 협업 방식의 제도화를 위한 인천형 협치모델 개발 연구모임을 구성하기로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유정복 시장은 “공직사회와 시민사회가 공동으로 지역 현안의 해법 모색을 위한 논의는 지역발전을 위해 고무적인 일이고 각 영역에서 책임감을 갖고 사회적 책무에 대한 공동의 노력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공항공사 지분참여, 해경부활·인천환원,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 등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시민사회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더욱 공고해지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며 “앞으로 경제․문화․환경 분야의 단체를 추가 영입해 다양한 분야의 시민사회가 300만 시민이 행복한 인천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민-관 거버넌스 모델로 정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통네트워크는 유정복 인천시장 취임이후인 지난해 전국 최초로 이념과 정파를 초월해 보수․진보를 아우르는 직능․시민사회단체와 시의원 등 21명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인천와 함께 인천발전과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힘을 모아 왔으며 민선 6기 민-관 협력의 범시민 소통창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