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6일 화요일

닫기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무의촌 ‘장봉도’ 찾아 의료봉사

지적 장애인 보호시설‘장봉혜림원’서 104번째 국내 의료봉사

(아시아뉴스통신= 조기종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0일 23시 00분

지난 18일 서교일 순천향대학교 총장(내분비대사내과 전문의)이 장봉혜림원에 거주하는 지적 장애인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순천향대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병원장 이문성)이 지난 18일 인천시 옹진군 장봉도를 찾아 의료봉사를 펼치고 순천향의 ‘인간사랑’ 정신을 실천했다.

장봉도는 의사가 없는 무의촌으로 다른 지역보다 의료 환경이 열악하다.
 
지난 18일 순천향대학교 총장(내분비대사내과 전문의)이 장봉혜림원에 거주하는 주민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있다.(사진제공=순천향대병원)

이날 서교일 순천향대학교 총장, 이문성 병원장, 신응진 진료부원장, 온영훈 의료봉사단장, 신원한 신경외과 교수를 비롯해 40여명으로 구성된 순천향대 부천병원 의료봉사단은 지적 장애인 보호시설 ‘장봉혜림원’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지역민 80여 명을 대상으로 의료봉사를 실시했다.

의료봉사단은 내분비대사내과, 소화기내과, 외과, 신경외과, 안과, 이비인후과, 영상의학과, 치과 진료 251건을 시행하고, 필요한 의약품을 지원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의 장봉혜림원 방문은 이번이 12번째다. 매년 장봉혜림원을 찾아 무료로 진료하고, 수술이 필요한 환자는 수술과 치료비를 지원해 의료 취약계층의 건강증진에 힘써왔다.

의료봉사에는 신원한 신경외과 교수가 활동하고 있는 서울덕우라이온스클럽 회원들도 참여해 장봉혜림원의 시설 정비를 도왔다. 또, 최점석 서울덕우라이온스클럽 회장이 수술 및 후속 치료가 필요한 환자 8명을 위해 써달라며 300만원을 기부했다.

이문성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장은 “2001년 개원 이래, 이번이 104번째 국내 의료봉사다. 그중 장봉혜림원은 의료 환경이 다른 지역보다 열악해 꾸준히 찾고 있다. 이번 봉사가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지역민의 건강증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교일 순천향대학교 총장은 “설립자 향설 故 서석조 박사의 ‘인간사랑’ 정신을 받들어 우리 순천향은 의료 취약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국내를 비롯해 캄보디아, 미얀마, 스리랑카 등 우리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국내외 가리지 않고 달려가 설립자의 뜻을 펼치고 있다. 우리의 작은 도움이 좀 더 따뜻한 세상을 만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고압산소치료실 등 운영비 부담으로 다른 병원이 운영을 꺼리는 치료시설을 갖추고 인천 권역(인천광역시·부천시·시흥시) 내 공공기관과 구축한 핫라인·헬기 후송 협력체계 등을 통해 농어촌과 도서산간 지역에서 발생하는 의료 소외계층 응급환자에 24시간 대비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