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닫기
단양군, 지자체 최초 ‘광역살포기 도입·운영’

(아시아뉴스통신= 여인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1일 08시 21분

지난 15일 충북 단양 가곡면에서 단양군이 광역살포기를 시연하고 있다.(사진제공=단양군청)

충북 단양군이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광역살포기를 도입해 운영한다.

21일 군에 따르면 군이 도입하는 광역살포기는 최대 70m까지 살포가 가능하고 인력대비 60배 이상의 방제 능력을 지니고 있다.
 
군은 지난 15일 가곡면 소재 마늘 밭에서 관계 공무원과 농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광역살포기를 시연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농민들은 살포기의 성능을 보며 일손 부족 해결에 도움에 될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으로 살포기는 EM, 클로렐라 등 친환경자재와 병해충 방제약제 살포 등에 쓰이고 가뭄과 구제역, AI 등 각종 재난·재해에도 투입된다.
 
살포기의 운영은 단양군농업기술센터 소속 농기계 인력지원단이 맡는다.
 
농기계 인력지원단은 올해 광역살포기를 1대로 시범 운영하고 농민들의 의견과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로 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처음 운영을 시작한 농기계 인력지원단은 1㏊ 이하의 농가 가운데 75세 이상의 고령자와 장애인 등 농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작업 지원을 대행하고 있다.
 
신헌종 군 농기계팀장은 “그동안 경운과 두둑, 비닐피복, 밭작물의 파종과 수확 등을 대행해 왔으나 앞으로는 광역 살포기를 이용한 다양한 지원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