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5일 일요일

닫기
경상남도, 지난해 ‘의료급여 사례관리’로 53억 절감

1만2000명 사례관리, 장기입원 환자 554명 퇴원으로 53억 원 진료비 절감
올해 도내 간호과 대학생 활용, 맞춤형 사례관리제 운영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1일 10시 04분

경상남도 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경상남도가 지난해 의료급여 사례관리를 통해 53억원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의료급여 사례관리는 의교급여 과다이용자의 의료이용 형태를 분석해 올바른 의료이용 정보제공, 건강상담 및 교육을 통해 수급권자의 합리적인 의료이용으로 건강관리 능력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경남 도내 의료급여 대상자는 9만5000명으로 이들의 진료비용은 4930억원에 이르고 있다.
  
지난해 의료급여 혜택을 받은 사람은 전년대비 3.57%정도 감소했으나 진료비는 8.9% 증가했다. 특히 병의원에 지불하는 1인당 진료비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건강보험과 비교했을 때 2.46배(781만2000원) 높다.
  
이는 수급권자의 비합리적인 의료기관 이용, 약물과다복용, 숙식 목적의 입·퇴원 반복, 비정상적인 장기입원과 의료기관의 과잉진료, 고령화 에 따른 요양병원의 증가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경남도는 무분별하게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사례를 포함해 총 1만1970명에 대한 집중 사례관리를 통해 장기입원환자 554명 퇴원시켰다. 이로써 전년도 32억원 대비 166% 늘어난 53억원을 절감했다.
  
올해는 도내 간호과 대학생을 활용해 개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의료급여 사례관리제를 도입해서 1대1 상담 기능을 강화해 의료정보 전달, 적정한 의료 이용을 유도한다.

부적정 장기입원자 및 의료급여 과다이용자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연계해 사례관리­심사연계 합동방문 중재사업을 전 시군으로 확대 시행해 진료내역 심사를 엄격하게 진행한다.
  
홍민희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장기입원환자 3700명 등 총 1만3000명을 대상으로 올바른 의료정보를 제공하는 등 관리에 집중해서 의료급여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