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5일 목요일

닫기
박근혜 검찰 출두, "국민께 송구...성실히 조사 임할 것"

(아시아뉴스통신=박규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1일 10시 04분

21일 오전 탄핵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뇌물수수등 13가지 혐의로 피의자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날 삼성동 사저를 나와 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재진에게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한 뒤 곧바로 검찰청 안으로 들어갔다.(사진제공=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 포토라인에 섰다. 최순실(61·구속기소)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고 약 5개월만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 15일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전두환·노태우·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4번째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청사 앞 포토라인에 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간단한 답만 한 뒤 검찰로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는 총 13개로 직권남용 9건 공무상 비밀누설 1건, 뇌물수수 1건, 강요미수 1건, 의료법 위반 1건이다. 1기 특별 수사본부때보다 특검 수사에서 5개 혐의가 추가됐다.

특히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최순실의 독일 법인을 통해 433억원의 뇌물을 받거나 제공받기로 약속받은 혐의 등 '뇌물수수' 의혹에 초점을 두고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21일 오전 탄핵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뇌물수수등 13가지 혐의로 피의자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날 삼성동 사저를 나와 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재진에게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한 뒤 곧바로 검찰청 안으로 들어갔다.(사진제공=사진공동취재단)

또 탄핵인용의 직접적 요인이 된 '직권남용'과 관련해 박 대통령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을 기업에 강요했다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 측의 주장과 정부 정책에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대통령 측 주장에 대해서도 케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할 때 공범관계에 있는 다른 피의자들과의 대질 신문은 일단 검토하지 않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사된 걸 기초로 하기 때문에 (대질조사가) 특별히 예정돼있지 않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직권남용과 관련해 최순실·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그 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핵심 인물들과 대부분 공범 관계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에서 만장일치로 대통령 직에서 파면되어 일반인 신분이기 때문에 헌법상 '불소추 특권'이 적용되지 않고, 공범 관계로 얽혀있는 대부분의 인사들이 구속된 상태기 때문에 구속영장이 청구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1일 오전 9시 30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는 그가 검찰로 떠나는 모습을 보려는 언론과 시민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사진제공=국회연합취재단)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