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5일 목요일

닫기
경상남도, 인천 소래포구 화재피해 성금 1000만원 전달

경남도, 전통시장 화재예방 안전관리대책 마련해 화재예방에 안간힘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3월 21일 10시 38분

조규일 경상남도 서부부지사 /아시아뉴스통신 DB

경상남도는 지난 18일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을 위로하고 피해복구를 돕기 위해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는 21일 화재 현장을 방문, 시장 상인들과 화재 복구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장석현 인천광역시 남동구청장에게 성금을 전달했다.
  
이날 조규일 서부부지사는 “피해를 입은 상인들이 하루빨리 의욕을 되찾고, 생업에 복귀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소래포구 어시장이 조속히 정상화 돼 명품시장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해 12월에 대구 서문시장 화재 성금으로 1억원, 지난 1월 여수 수산시장 화재 성금으로 1000만원을 각각 전달하며 피해 상인들을 위로했다.
  
한편 잇따른 전통시장 대형 화재 발생에 따라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지난 1월 9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전통시장 내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경남도는 ‘2017년 전통시장 화재예방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해 도내 115개 전통시장에 노후 전기시설 안전점검, 화기취급 안전성 확보 등 안전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심야 화재 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밤11시부터 새벽3시까지 도내 대형 전통시장 17개소에 소방차량을 근접배치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