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단독) 부곡동 윤산마을지역주택조합 ‘사기모집’ 800여명 270억 피해 예상

(아시아뉴스통신= 도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14일 19시 22분

3월 10일 오전 부산 금정구청 앞에서 윤산마을지역주택조합원들이 항의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조합의 '투명성 확보'와 '조합장 퇴진' 등을 요구했다./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주택법상 토지 사용권원 미확보, 즉 매입된 토지가 80%에 채 미달돼 조합설립 인가가 거부된 윤산마을 지역주택조합(부곡동 코오롱 그랑포레)이 허위, 과장광고로 조합원을 모집한 정황이 드러났다. 870여명에 달하는 계약자들은 조합 추진위의 거짓말에 속아 270억원을 납부하고 조합에 가입해 선량한 서민들이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취재결과 윤산마을지역주택조합 추진위의 실제 확보된 토지는 지난달 30일까지 69.5%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일 금정구청 건축과는 토지사용권 확보가 69.5%로 법적기준 80%에 미달한다는 것을 근거로 윤산마을지역주택조합의 설립인가 접수를 거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3일 금정구청이 윤산마을지역주택조합 추진위 측에 보낸 공문./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