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3일 화요일

닫기
서울디지털산업단지, 트램 도입 가능성 제시

강구덕 의원 "교통지옥으로 불리는 지역에 교통대책 대안"밝혀

(아시아뉴스통신=전성남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18일 18시 10분

강구덕 서울시의회 의원이 제시한 트램 노선도는 구로디지털단지역을 출발해 디지털단지오거리와 디지털로를 거쳐 디지털2단지와 디지털3단지를 통과하여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이어지는 약 4.5km 구간이다.(사진제공=서울시의회)

대한민국의 유일한 디지털산업단지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 내 심각한 교통체증 문제 해결 위한 새로운 방법으로 노면전차(트램) 도입이 제시됐다.

지난 12일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진행된 '서울특별시의회 제13기 정책연구위원회 연구발표회'의 발제자로 나선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구덕 의원은 "미래 친환경 대중교통으로 각광받고 있는 트램이 서울디지털산업단지의 심각한 교통체증 문제 해결과 함께 보행개선 및 대중교통을 연계하고 자전거 주차장과 대여 시스템을 도입하여 도시재생 사업으로 확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램(Tram)은 도로에 매립형 레일을 설치하고 운행하는 전동차로 전 세계 150개 도시 400여 노선이 운행 중이며, 전기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데다 km당 건설비용이 200억 이하로 경전철(500억~600억 원)이나 지하철(1300억)보다 경제성이 높아 각 시도에서 사업성을 가늠하는 중이다. 

강구덕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그동안 노면전차(트램)의 사업근거가 미비했으나, 노면전차 전용차로 및 혼용차로 설치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 도시철도법이 통과되어 오는 12월 3일 시행되고, 철도안전법은 2018년 1월 18일 시행되며, 도로교통법(교통신호, 표지, 교차로 통행 우선순위 지정 및 속도제한)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으로서 추후 관련 사업이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강구덕 의원이 제시한 트램 노선도는 구로디지털단지역을 출발해 디지털단지오거리와 디지털로를 거쳐 디지털2단지와 디지털3단지를 통과하여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이어지는 약 4.5km 구간이다. 

서울디지털산업단지는 현재 1만800여 개의 입주업체와 약 14만여 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단지 내 기업인들이 꼽은 가장 심각한 해결과제로 교통 체증 문제가 1위로 조사 된 바 있다. 

특히 강 의원은 "산업 2단지와 3단지를 연결하는 수출의 다리 경우 20여년동안 제대로 된 정비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그동안 논의된 내용인 철길지하화, 수출의 다리 증축, 우회 연결도로 확충은 수 년 째 논의 단계에만 머물러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서울디지털산업단지 1,2,3단지를 순환 연결하는 트램 노선 개발을 통해 상습 정체구간을 개선 할 수 있다"면서 "교통영향평가와 용역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지난 2011년 서울시가 발표한 트램 용역 결과 보고서의 '도입노선 선정기준'에 따르면 당시 용역은 6차선 이상 도로만을 기준으로 했다. 노면전차 도입노선을 검토・선정하기 위하여 후보대상권역을 선정한 후 노선선정기준의 기본방향인 기하구조 등의 주요시설물, 대중교통서비스 측면, 통행수요, 기존 계획과의 중복성, 기타 정책적 타당성 등의 각 항목별 기준에 따라 노선선정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강구덕 의원은 "왕복 6차로 이상의 도로축을 기준으로만 타당성을 검토할 것이 아니라, 해외 사례처럼 트램의 효과가 가장 큰 왕복 4차로 이하의 도로 축을 기준으로 하는 트램 도입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교통량 폭증에 대한 뚜렷한 대안 없이 현상 지속중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에 적합한 모델을 연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후 도시재생사업이 가장 필요한 지역으로 서울시 트램 도입의 모범적 선례가 될 수 있어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통체증이 심각한 도로에 트램 노선을 확보하기는 당장 어려우며 혼용차로 또한 혼잡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강구덕 의원은 기존도로의 차로수 감소로 자동차의 속도를 감소시켜 자동차 이용을 억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증가하는 본래 목적이 있으므로, 도시 공간 재배치 및 활성화를 유도하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제기했다. 

이와 관련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디지털산업단지 인근 상습 정체 주요도로 구간 속도 중 10km 미만 구간인 디지털로는 시속 4.3km, 남부순환로 5.9km, 가마산로 5.2km로 거의 기어가는 수준으로 교통정체의 심각성을 인식한다"면서"만일 트램을 설치한다고 가정 한다면, 도로가 혼용차로인지 전용차로인지에 따라 큰 차이가 있는데, 혼용차로의 경우 교통 흐름이 바뀌어 좋아질 수도 있다고 본다며 추후 교통영향평가 및 연구용역에 서울디지털산업단지 노선의 타당성도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