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25일 화요일

닫기
한국관광공사, 중앙아시아 의료관광 시장 개척 '박차'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18일 20시 24분

2016년도 박람회 한국 의료관광 홍보부스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개최되는 ‘2017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KITF)’에 참가해 한국의료서비스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의료관광 상담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운영되는 ‘한국의료관광 홍보관’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국내 의료기관 20개소와 유치업체 5개소, 관광업체 등 총 37개 기관이 참여하여 내방객 대상 의료관광 비즈니스 상담 및 의료관광 체험부스 운영, 다양한 한국의료관광 상품 소개 등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해외 의료관광객 유치홍보를 위한 공공부문 협업체제 강화에 따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홍보부스 운영에 공동 참여하여 박람회 기간 중 현지 의료계를 대상으로 한국의료기술 홍보설명회를 병행 개최함으로써, 한국의료관광 홍보유치 사업효과를 제고시키는데 일조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에는 18개 국내 의료기관, 6개 유치업체 등 34개 기관이 참가하여 상담 1780건, 진료예약 214건으로 의료관광 수입 약 10억원을 창출한 바 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주성희 한국관광공사 의료웰니스팀 팀장은 "2015년 카자흐스탄의 방한 의료관광객은 1민2500명으로 전년대비 56% 증가한 대표적인 고부가 고성장 시장이다. 공사는 카자흐스탄을 중심으로 한 중앙아시아 의료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사업역량을 더욱 집중할 방침이며, 올해 7월에 신규 개설 예정인 카자흐스탄 알마티 홍보사무소를 통해 국내 의료업계의 중앙아시아 의료관광마케팅 기회 제공에 주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